시 "산"

황선 | 기사입력 2021/03/02 [16:13]

시 "산"

황선 | 입력 : 2021/03/02 [16:13]

 

 

-황선

 

산은 늘 거기에 있다

옮겨앉는 것은 산이 아니다

 

무거운 신념으로 깊숙히 뿌리내린

침묵에 안달하지 말 것.

웃어달라 안아달라 떼쓰지 말 것.

 

눈보라 비바람 온몸으로 맞으며

보일듯 보이지 않는

들릴듯 들리지 않는

바닥을 구르는 모든 귀한 것들을 기억하며

거기에 있다. 

 

꽃이 되고 열매 맺어 안길 곳

낙엽으로라도 가 닿아야 할 곳

저기, 

푸른 깃발 하늘로 꽂으며

기다리는 산.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