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우리글 바로쓰기] 14. 정치에서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외국말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3/05 [04:00]

[우리말 우리글 바로쓰기] 14. 정치에서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외국말

편집국 | 입력 : 2021/03/05 [04:00]

[우리말 우리글 바로 쓰기]는 우리말과 우리글 중에서 자주 하는 실수를 찾아 고쳐, 말과 글을 올바르게 쓰기 위해 마련했습니다. (편집국)

 

▲ 우리말, 우리글 바로쓰기     ©편집국

 

14. 정치에서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외국말 

 

뉴스를 접하다 보면, 외국어로 된 정치 용어가 자주 나옵니다. 많이 듣긴 들었던 용어지만 뜻이 떠오르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뉴스 내용도 쉽게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아래 예시처럼 외국말을 우리말로 바꾸면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는 외국말을 우리말로 바꿔서 사용해야겠습니다.  

 

① 여야 4당이 어렵사리 합의를 본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이 한국당이 제출한 의장 성추행 논란으로 주춤한다.

  

② ‘키맨(핵심인물)’ 검거에 속도내는 수사...감춰진 자금흐름 드러날까 

 

③ 조경태는 왜 ‘김종인 비대위’를 비토(거부)할까 

 

④ “진정 국민의 뜻을 반영하고자 한다면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공천제)를 수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⑤ “예술인 블랙리스트(감시대상 또는 요주의자 명단) 사건은 국가보안법의 연장선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망해없어져야되지~ 2021/03/05 [09:26] 수정 | 삭제
  • 쓰레기언론/교수라는나부랭이들/자칭박사라는놈들-아가리만쳐벌리면-영어섞어가며유식한척구린내나는아가리쳐벌리는게역곂고구역질이나...요즘젤구역질나는 말이-힐링?염병들떨고자빠졋어요~~~ ㆍㅣㅣ대로힐링하고왓다고 ...주뎅이를확 찢어버렷으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