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불안한 오세훈? 대놓고 국민 협박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5:05]

[논평] 불안한 오세훈? 대놓고 국민 협박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3/31 [15:05]

“분명히 책임을 묻고 수사기관에 의뢰할 것이다.”

 

이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열린 TV토론회에서 한 말이다. 

 

오 후보는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관련해 거듭 의혹을 제기하자 “박 후보가 이 땅을 두고 특혜받은 것처럼 계속 거짓말 프레임을 씌운다”라며 “국민임대주택법이 보금자리주택법으로 바뀌면서 형식적인 서류가 오간 건데 민주당이 처음 문제를 제기한 것이 입증이 안 되니 저를 자꾸 거짓말로 몰고 간다”라며 이처럼 말한 것이다.

 

자신에게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된다고 해서 많은 국민이 보는 TV토론에서 ‘수사 의뢰’를 언급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오 후보는 내곡동 땅 관련해 ‘정계 은퇴’까지 말하면서 나름의 배수진을 쳤다. 하지만 ‘정계 은퇴’라는 말도 별 실효성이 없자 이제는 ‘수사 의뢰’까지 언급한 것이다

 

오 후보의 발언은 단순히 박 후보만은 겨냥한 것이 아니라 국민을 대상으로 협박한 것이다.

 

내곡동 땅 관련해 오 후보의 말이 자꾸 바뀌자, 국민들도 이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국민들 안에서 오 후보가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도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세빛둥둥섬’, ‘경인아라뱃길’, ‘용산참사’ 등 오 후보의 서울시장 재직 시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또한 대학생들이 꾸린 ‘오세훈 낙선 실천단’에 국민은 응원과 격려를 하며 지지를 보내고 있다.   

 

승승장구할 것 같았던 오 후보에게 빨간불이 켜지고 있는 것이다.

 

초반에 유리했던 선거 판세가 점차 불리해지는 상황으로 변하자 오 후보는 자신에게 계속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을 향해 TV토론에서 공개적으로 협박한 것이다. 

 

“더 이상 나에게 의혹을 제기하지 말라고.”

 

오 후보는 국민들에게 협박을 할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면 된다. 

 

속담에 ‘구멍은 깎을수록 커진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잘못된 일을 변명하고 얼버무리려 하면 할수록 점점 더 크게 잘못되는 경우’를 의미한다. 지금 오 후보의 형국이 딱 이 속담 격이다. 

 

그리고 오 후보는 “기억 앞에서는 겸손해야 한다”라고 말한 바 있는데, 오 후보가 겸손해야 할 것은 기억이 아니라 ‘진실’일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