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5·18 당시 ‘최초 발포 장갑차’ 사진 공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4:40]

국정원, 5·18 당시 ‘최초 발포 장갑차’ 사진 공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4/05 [14:40]

▲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 현장에 투입된 차륜형 장갑차 사진. [사진출처-국가정보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연행되는 학생 모습. [사진출처-국가정보원]  



국가정보원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는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뤄졌다’는 진술을 뒷받침하는 사진을 비롯해 관련 기록물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에 제공했다.

 

차륜형 장갑차는 일반 차량처럼 타이어가 달린 장갑차이다.  

 

국정원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해 1,242쪽 분량의 기록물 22건과 사진 204장을 진상규명위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특히 국정원이 진상규명위에 제공한 자료 중에 5·18 항쟁 초기 시위학생 연행 사진 및 차륜형 장갑차 사진 등이 포함되었다. 

 

진상조사위는 “차륜형 장갑차 사진의 경우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는 광주고 앞길에서 바퀴가 고장 난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루어졌다’, ‘그 장갑차를 제외하고 다른 계엄군 장갑차는 모두 궤도형이었다’라는 진술과 문헌 내용을 뒷받침 할 수 있는 자료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라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지난해 8월과 11월, 올해 2월 등 총 세 차례에 걸쳐 진상규명위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제공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국민들 수준 2021/04/07 [01:35] 수정 | 삭제
  • 우리나라 국민들이 저것들의 후예를 100석 만들어 주는데 이게 가당키나 한가? 그리고 저번 총선에서는 아슬아슬하게 국힘이 진게 많아서 민주가 180으로 많아 보이지만 실상 지지율로 따지면 그리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거. 우리나라는 답이 없는 국가야. 어차피 울 나라는 역사를 새로 썼다. 출산율 0.7 대. 이런 나라는 존속할 수가 없어. 외국인들 들어오면 처음에는 눈치 보며 살겠지. 근데 그들은 결국 힘을 갖게 된다.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건 머리수지. 다문화를 표용하는 정당이 한 자리 차지할거고! 그들의 자치구를 마련해주고! 그들의 언어를 제2외국어로! 우리나라는 자연스러운. 다. 민. 족. 국가가 돤다는거! 우리나라 걍 망함. 회생불가야. 치안 붕괴. 복지 파괴. 얼마 안남았다.
  • 제대로처벌하려면~ 2021/04/05 [18:01] 수정 | 삭제
  • 광주진압작전참가자전원을처벌해야맞다~명령이라어쩔수없엇다는반론도있겟지만그냥핑게라고봐야.....무차별학살과강간살해만행은명령과는무관한거로참여자전원이처벌받는게백번천번맞는겨~~그래야훗날잘못된명려메의한무고한시민학살명령이내려져도과거잘못된명령수행으로처벌받은전례가있다는걸알면 집단학살만행은일어나지않게되는거지...
5.18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