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BM 시험용 선박 움직임’에 놀란 미국...대안은 없어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5:00]

‘SLBM 시험용 선박 움직임’에 놀란 미국...대안은 없어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4/08 [15:00]

미국이 대북정책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북과 대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 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북에 이미 무거운 제재가 부과된 상황에서 미국이 북의 잠재적 도발에 대응할 방법이 제한적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확한 목표를 갖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계속해서 제재를 시행하고 있고, 동맹·협력국과 협의하고 있다”라며 “우리는 비핵화를 향한 길로 이어진다면 (북과) 일정 형태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또 북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용 선박을 움직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전문가들의 지적과 관련해 북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묻는 말에 “그런 보도들을 봤다”라며 구체적인 군사행동이나 군사적 고려 사안들은 국방부에 문의하라고 답했다.

 

앞서 6일(현지 시각) 워싱턴의 일부 민간단체들은 함경남도 신포조선소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해 SLBM 시험용 바지선이 선박 건조, 수리를 위한 시설 가까이 옮겨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줄곧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 ‘북 비핵화’를 언급해왔는데, 이번에는 ‘한반도 비핵화’로 바꿔 말했다. 미국이 북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언행’을 조심하고 있는 듯하다.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이 북과 또다시 접촉을 시도하려고 하는 듯 보이지만, 미국이 북의 요구인 대북적대정책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북미대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17일 최선희 북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이 2월 중순부터 뉴욕을 포함한 여러 경로로 접촉을 시도해 온 것과 관련해 “미국은 자기들이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계속 추구하는 속에서 우리가 과연 무엇을 할 것인지를 잘 생각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며 “우리는 이미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밝혔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북쪽동포들아주잘하는겨 ~! 21/04/08 [16:09] 수정 삭제
  북쪽동포들은미국놈들을어찌다뤄야하는지제대로보여주는구먼...
비핵화방법은~ 21/04/08 [16:20] 수정 삭제
  간단한문젠데미국놈들이개소리만씨부렁거리니대화가될턱이없지...미구놈들먼저비핵화하면문제해결방법은아주쉬운거지~남쪽에배치한핵무기와일본과굄또하와이등에배치한핵무기를전부철수하면되는겆지.....핵잠수함까지모두~~~그다음주한미군철수하고한미동맹폐기소파협정폐기지소이아파기작통권이양하면동북아지역은평화로워지거덩...그게싫으면모든걸걸고노스코리아하고전면핵전쟁을해봐~@승리할자신있으면...
ㅋㅋㅋ 21/04/08 [23:50] 수정 삭제
  양키는 매타작으로 다스려야 한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