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외교부 “대만 문제에서 불장난하지 말 것”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5/25 [10:25]

중 외교부 “대만 문제에서 불장난하지 말 것”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5/25 [10:25]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대만 문제에서 언행에 주의하고 불장난을 하지 말라며 한미 당국을 비판했다.

 

이는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을 언급한 데 대한 지적이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대만 문제에 있어 어느 나라의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라며 “대만 문제는 중국 내정으로서 중국 주권과 영토 완정에 관계되며 그 어떤 외부세력의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라고 짚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한미관계의 발전은 지역 평화의 안정과 발전 번영에 이로워야 하며 중국을 포함한 제3국의 이익을 해쳐서는 안 된다”라고 표명했다. 

 

또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도 같은 날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싱하이밍 대사는 “대만 문제는 중국 내정인데 그것도 (공동성명에) 나왔다”라면서 “한국이 미국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한국의 자주적인 일이고 알아서 할 일이지만 중국의 이익이나 세계 평화, 지역 평화를 상하지(훼손하지) 말고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정상회담에서 미사일 지침이 해제된 것과 관련해 “한미관계는 한국이 알아서 할 일이다. 그건 우리가 얘기할 사안이 아니다. 다만 중국의 국익이 상하면 이에 대해 우리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