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장관 “북, 미 본토 타격하려는 야망 있어...미국 대처해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16:45]

미 국방부 장관 “북, 미 본토 타격하려는 야망 있어...미국 대처해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5/28 [16:45]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이 미국에 직면한 도전은 미국 본토에 대한 북의 타격 능력이라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는 오스틴 장관이 27일(현지 시각) 2022 회계연도 국방예산을 다룬 하원 세출위원회 국방소위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이처럼 밝혔다고 보도했다. 

 

오스틴 장관은 “(북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하고 있고, 역내 동맹과 협력국에 더 큰 위협이 되고 있으며, 미 본토를 타격하려고 하는 야망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오스틴 장관은 중국의 증가하는 군사적 능력에 대응하면서도 북에 계속 집중할 것이라며 “2022 회계연도 국방예산 내역 중 미사일 방어체계 항목은 북의 점증하는 탄도미사일 능력에 맞서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역시 서면답변서를 통해 “북은 탄도미사일 개발 능력 향상을 지속하고 있고 미 본토와 인도·태평양 지역 내 미국의 동맹들과 동반자국가들에 실제 위협이 되는 기술적인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은 지난달 9일 2022회계연도 재량지출로 국방·안보 예산에 전년보다 1.7% 증가한 7,530억 달러를 배정한 예산안을 의회 세출위에 제출했다고 공개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방비로 책정된 7,530억 달러 가운데 7,150억 달러가 국방부 예산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똥개들의 비명 21/05/28 [18:28] 수정 삭제
  조선은 미 본토를 타격하기 위해 핵미사일을 만드는 게 아니라 미국을 완전히 검증할 필요 없이 불가역적으로 치워버리기 위해 그런 일을 하고 있고 이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는데 새삼스레 지랄을 떨고 있다. 또한, 미국의 국방 예산은 위정자들이 삥쳐 먹기 위해 설정한 돈이지 미국 보호를 위한 것이 아니다. 지금까지 집행한 그 많은 국방 예산이 미국 보호에 쓰였다면 걱정할 일이 아니었다.

미국의 안위는 국방 예산의 증가로 지켜지는 게 아니라 미국을 멸망시킬 주체를 적대시하지 않고 한국보다 더 친밀히 대하는 일이다. 이런 건 손자병법에도 나오지만 한국의 초등학생이면 다 아는 말이다. 중공군에 밀려 미군이 퇴각할 때 조선을 불바다로 만들었으니 조선이 미국을 반드시 불로 다스리겠다는 의지는 지극히 당연하다. 만일 일본 정권이 바뀌고 조선과 손잡으면 마찬가지 생각을 할 수도 있다.

조선의 핵 공격으로 미국이 반쯤 뻐드러진 게 확인되면 미국의 침략을 받아 수많은 국민이 죽고 피폐해진 베트남,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리비아, 시리아, 옛 유고슬라비아 연방국, 필리핀, 캄보디아, 라오스, 멕시코 등 엄청난 나라가 들고 일어나 미국을 향한 도륙전에 나설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미국은 더는 지구에서 역사를 지키며 존재하기 어려워 보인다. 멸망 후 천 년이 지나면 발해처럼 지구에 그런 나라가 있었나 할 것이다.

오늘날 미국 멸망은 조선 지도부의 기분에 달려있다. 그들이 임의의 순간을 내일로 정하자고 하면 내일이 바로 미국 멸망의 시작일이 된다. 맨해튼에 단 한 발의 수소폭탄이 터져 뭉게구름이 피어올라도 미국은 동맥경화 현상이 일어나 제대로 기능하기 어렵고, 워싱턴 DC와 각 주의 수도도 핵 공격을 당하면 비상사태를 해결할 사람이나 수단도 잃게 된다. 여기까지 1시간 만에 끝내고 담배를 피우고 있으면 미국의 대응 공격이 있을 것인데 기다렸다는 듯이 미국의 200개 대도시에서 같은 뭉게구름이 피어오를 것이다.

미국이 살아보려고 한 대응 공격이 이런 결과를 낳을 줄 아무도 모른다. 그래도 살아있는 한 발버둥 치는 건 당연지사라 종국적으로 나머지 1,000개 도시도 함께 골로 보내는 게 조선 지도부의 시나리오다. 미국이 한순간에 이렇게 멸망하면 유럽을 포함해 그 어떤 나라도 조선을 향해 떠들 나라가 없게 된다. 즉, 핵무기 보유는 억제나 억지 기능이 없다. 그냥 겁쟁이들이 만들어낸 단어일 뿐이다. 미국 멸망을 감지한 미 대통령, 국무장관, 국가안보보좌관, 국방장관, 인도·태평양 조정관 등이 짖어대는 소리는 짤짤 끓는 물이나 숯불에 던져지지 않으려는 똥개들의 비명과 같은 것이다.
양키들아정신들차리거라~ 21/05/29 [00:53] 수정 삭제
  미국놈들은그동안지은죄가하늘을찌를지경이라사방팔방에서쳐바르면무지막지하겣쳐맞는길외엔다른대아없다~~그동아저지른악행만으로도미국놈들몰산당하고도남른다.....러시아의극초음속미사일인 이방가르드/지르콘/포세이돈등미국놈들이아직상용화하지못한최첨단무기들로 미국놈들쳐바르면속수무책되는거지 ......
국방은 기본 21/05/29 [02:13] 수정 삭제
  문재인 정권은 북한과 대화는 수없이 많이 했고, 나아가 트럼프를 끌여들여서 김정은과의 관종놀이에 필사적으로 개입했지만, 모두 허사로 끝났고 실천된 것은 아무 일도 없다. 북한은 지금도 핵과 미사일에 미쳐,이것을 가지고 한미이간질로 활용하고 있다. 허나, 문재인 정권은 지금도 김정은과 관종놀이에 몰두하면서 마지막 투혼을 불사르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참모들이 아직도 한미연합훈련을 축소나 중단을 거론한다는 것은 국방의 의무를 방기하는 것이고, 나라를 지키겠다는 의지가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들은 지금도 허구로 판명된 대화에 집착하고,모종의 남북대화 가능성에 미쳐 날뛰고 있는 것이다.
미국은 전쟁 도발국 21/05/29 [14:38] 수정 삭제
  미국이야 전쟁국가고 무기 산업으로 무기도 팔아먹고 전쟁침략하는 국가이다 북한은 방어차원에서 무기을 개발하는거다 전쟁나면 미국본토도 쭉사발이 되도록 하는 제지할 능력이 있어야 평화가 있는거다
양키켤살 21/05/29 [15:47] 수정 삭제
  조선은 더 이상 아량을 베풀지말고 저 악귀들-개스라엘, 양키, 영국, 프랑스, 스웨덴, 밸기에, 쪽바리 등 등 - 을 멸살시켜 악귀들에게 가족들이 살해당하고 고통받는 지구의 모든 선량한 이들을 구원하라. 연후 선량한 이들은 그 악귀들의 압잡이 노릇을 한 짐승들도 이잡듯 잡아 도륙하라
ㅋㅋㅋ 21/05/30 [05:39] 수정 삭제
  양키는 지구를 정복할 야망을 가지고 있다. 지구인은 양키를 갈갈이 찢어죽여 지구밖으로 추방해야 한다.
황진우 21/05/31 [08:15] 수정 삭제
  평화협정 맺으면 될텐데 왜 않 맺나? 미국이 북을 치려는 계획을 먼저 포기하라.
후후 21/05/31 [10:55] 수정 삭제
  당연히 야망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있지. 그것이 없으면 일방적으로 당하기만 하게? 바보같은 물음을 하는 미제구만...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