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이낙연·이에리사...도쿄올림픽 불참해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17:00]

정세균·이낙연·이에리사...도쿄올림픽 불참해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5/28 [17:00]

시민단체에 이어 정계·스포츠계에서도 도쿄올림픽 불참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세균 전 총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일본의 올림픽 지도 독도 표기와 관련해 도쿄 올림픽 보이콧 필요성을 언급했다.

 

정 전 총리는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본 정부는 일본 올림픽 지도에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라”면서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에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이 끝까지 (지도 수정을)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에리사 전 태릉선수촌 원장도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대담에서 선수의 생명과 안전이 중요하다며 불참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전 원장은 일본의 독도 표기 문제도 짚으며 도쿄올림픽 참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일본 방사능 문제·일본의 독도 표기 문제·코로나19의 확산 등으로 도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일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