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반민족행위자들 현충원 안장 금지’ 목소리 높아져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3:28]

‘친일반민족행위자들 현충원 안장 금지’ 목소리 높아져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6/07 [13:28]

▲ 광복회는 6일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현충원 안장을 금지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국립묘지법) 개정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법률 개정 운동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는 관계자 정담회를 했다. [사진제공-광복회]   

 

현충일에 즈음해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현충원 안장 금지의 주장이 각계에서 나왔다.

 

먼저 광복회는 6일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현충원 안장을 금지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국립묘지법) 개정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법률 개정 운동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는 관계자 정담회를 했다. 

 

국립묘지법 개정은 일제강점기에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친일반민족행위를 한 사람은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됨을 명확히 하고 국립묘지 외의 장소로 이장하도록 명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여 국립묘지의 명예와 존엄을 유지하려는 취지다.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김홍걸 의원은 “이 법 개정안은 관련 상임위인 정무위원들의 역사의식과 의지가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여야 구분 없이 친일인사의 현충원 안장을 금지하거나 친일행적비를 세우는 데 공감을 얻고자 하는 국회의원들의 공론화와 함께 초당적인 당론채택이 시급하다”라며 “광복회는 향후 친일을 비호하는 정치인을 대상으로 ‘광복절 행사에 참석할 자격이 없는 정치인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리에는 김원웅 광복회장과 김홍걸 국회의원 이외에도 박해룡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 이순옥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기획실장 등이 참석했다.

 

 

▲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등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6일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입구에서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묘 이장 촉구 시민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출처-임재근 페이스북]   

 

그리고 같은 날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등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입구에서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묘 이장 촉구 시민대회’를 개최하고, “친일 반민족행위자 등 부적절한 자의 묘를 국립묘지 밖으로 이장하라”라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성명을 통해 “친일반민족 행위자와 군사반란에 가담한 자 등 국립묘지에 있어서는 안 될 부적절한 자들의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공개하는 등 이들의 이장을 실천하는 여론 조성에 적극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두강제파묘해야~ 21/06/07 [15:58] 수정 삭제
  이승만부터박정희전두환노태우이명박박근혜시절현충원에파묻은 살인마들과매국역적놈들뼈다귀모두를파내어똥물에푸우욱삶아 일본미국바다에버려야해~~~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