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당의 꼼수에 쏟아지는 비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0:25]

국힘당의 꼼수에 쏟아지는 비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6/10 [10:25]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가 뜨거운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가 알려졌다. 또한 정의당·열린민주당·국민의당·기본소득당·시대전환 등 5개 야당도 소속 국회의원과 직계 존·비속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권익위에 9일 의뢰했다. 

 

그런데 국힘당은 같은 날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국힘당은 권익위에 의뢰하지 않은 이유를 “민주당 출신 전현희 전 의원이 위원장이어서 정치적 편향성이 우려된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의 눈을 속이기 위한 꼼수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감사원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감사대상에 제외된다. 

 

이를 국힘당도 잘 알고 있으며, 주호영 국힘당 전 원내대표도 지난 3월 19일 “감사원은 삼권분립의 원칙 때문에 국회의원을 감사할 수가 없다. 그러니까 원리상 맞지 않다”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런데 국힘당이 몇 개월 뒤에 말을 바꿔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거래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진보당은 국힘당의 이런 행태에 대해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투기에 분노한 국민들에 대한 눈속임이자 자당 의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방해하려는 명백한 시간 끌기 꼼수”이며 “전수조사를 회피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감사원에 의뢰할 바에야 “차라리 윤석열 검찰라인에게 아예 수사를 의뢰하라”라고 조롱했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도 “비겁하다 못해 지질하다”라며 “시험보기 싫다고 전학가겠다는 생각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국민들도 이런 국힘당의 행태에 “차라리 공수처에 맡겨라”, “감사원장이 국힘당쪽 사람이라며? 잔꾀 부리지 말라”, “얼마나 부패했으면 시간을 질질 끌까”, “국힘당은 절대 안 한다. 이 핑계, 저 핑계, 시간 끌기, 물타기, 뭉개기...먹고 살기 바쁜 국민이 잃어버릴 때까지...”, “한 마디로 안 하겠다는 얘기지. 얘들이 국민을 뭘로 보길래”, “그래서 너희는 집권하면 안 된다” 등의 댓글을 달며 비난하고 있다. 

모조리쥑여버려야... 21/06/10 [17:34] 수정 삭제
  베트남식으로정리해치우고개자석들을모조리보도연맹학살방식으로 싹쓸이해치웟으면....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