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사자가 미 대사관 앞에 나타난 이유는...

평화수호농성단 | 기사입력 2021/07/03 [14:14]

저승사자가 미 대사관 앞에 나타난 이유는...

평화수호농성단 | 입력 : 2021/07/03 [14:14]

‘한미전쟁훈련 반대, 대북적대정책 철회를 위한 평화수호 국민농성단(이하 평화수호농성단)이 지난 6월 24일부터 활동하고 있다. 

 

미 대사관을 지키는 한국 경찰은 평화수호농성단이 미 대사관에 항의서한을 전달하려 해도, 미 대사관 인근에서 전쟁훈련 반대 1인 시위할 때도 늘 가로막으며 방해하고 있다.     

 

평화수호농성단은 경찰들의 방해에 맞서 다양한 상징의식으로 ‘한미전쟁훈련 반대, 대북적대정책 철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평화수호농성단이 벌이는 다양한 상징의식은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가면시위

 

▲ ‘STOP’이라는 문구가 적힌 가면을 쓴 평화수호농성단원이 미대사관 인근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평화수호농성단

 

경찰은 평화수호농성단이 미 대사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하면 늘 채증을 하겠다는 방송을 하고 있다. 평화수호농성단은 1인 시위를 불법이라 주장하는 경찰에 맞서 한미전쟁훈련 중단을 의미하는 ‘STOP’이라는 문구가 붙은 가면을 쓰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군인과 저승사자

 

 

 ▲ 군인과 저승사자.     ©평화수호농성단

 

평화수호농성단이 ‘전쟁을 반대하는 군인’, ‘전쟁으로 인한 희생을 반대하는 저승사자’로 변장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우산시위

 

▲ 우산에 '전쟁연습반대'의 구호를 적어 시위를 하는 농성단원들    ©평화수호농성단

 

장마철이 다가오면서 비가 많이 내리고 있다. 평화수호농성단이 활동하는 중에도 갑자기 비가 내릴 때도 많다. 평화수호농성단은 미리 준비해 둔 ‘전쟁연습반대’ 우산을 쓰고 시민들에게 목소리를 전달하고 있다.   

 

전쟁무기 부수기

 

 

▲ 종이박스로 탱크를 만든 뒤 부스는 평화수호농성단.   © 평화수호농성단

 

한미연합군사훈련에는 많은 전쟁 무기가 동원될 것이다. 평화수호농성단은 전쟁무기 모형을 직접 제작해, 이를 거리에서 부수는 행동을 하면서 전쟁훈련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행위예술

 

▲ ‘전쟁나면 다 죽는다! 한미연합 전쟁연습 중단!’이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성조기 위에 한복을 입은 농성단원이 누워있다. 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형상화했다.   © 평화수호농성단

 

한미연합군사훈련으로 만약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우리 국민은 끔찍한 피해를 볼 것이다. 평화수호농성단은 이를 형상화하는 행위예술로 시민들의 관심을 끌었다. 

진정한애국자들이다. 21/07/03 [17:28] 수정 삭제
  저들의외침에귀기울여야한다~
끝내라 21/07/03 [20:21] 수정 삭제
 
남조선이나 북한이나 자정능력도 없는 것들...서로 군사훈련하고나서 전쟁해서 끝내라....!
재수없는 남조선과 북한은 적대적 공생관계의 버팀목이다...
이것들끼리 하는 교류니,협력이니,평화니,자주니,통일이니 하는 것도 사치이다.
참고 있어야 하나 21/07/24 [13:18] 수정 삭제
  한미연합훈련은 전쟁일어 나라고 문앞에서 약을 올리고 있는 중이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