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7.3 대회 참가자 전원 코로나19 검사 방침 결정’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1:23]

민주노총 ‘7.3 대회 참가자 전원 코로나19 검사 방침 결정’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7/19 [11:23]

민주노총이 지난 3일 전국노동자대회(이하 7.3 대회)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 방침을 정해 시행하고 있다.   

 

이는 질병관리청이 17일 7.3 대회 참석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되었다고 발표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입장문에서 “언급된 조합원이 7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로 인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시기를 지나는 지금 많은 고통을 감내하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 애쓰고 헌신하는 분들과 관심 있게 이를 지켜보는 많은 분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민주노총은 18일 7.3 대회 후 2주가 지났지만, 많은 사람의 우려와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선제적 검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7.3 대회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원인처럼 왜곡, 과장 보도하는 일부 언론과 여·야 정치권의 태도에 유감을 표하”면서 “7.3대회 참가자의 확진판정이 7.3대회가 코로나19의 감염경로로 특정할 수 없다는 질병관리청과 다수 전문가의 의견을 참고로 다시 질병관리청에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는 공식 질의를 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막고 일상으로 복귀를 위해 다시 조직이 코로나 등 위기 대응 체계와 인식을 높이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7.3대회에서 제기한 불평등·양극화 해소와 사회대전환을 위한 투쟁과 사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은 19일 진행하기로 한 제73차 임시대의원대회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연기하기로 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