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삼지연시꾸리기 3단계 공사 속도 내나?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4:25]

북한, 삼지연시꾸리기 3단계 공사 속도 내나?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7/21 [14:25]

▲ 북한은 2019년 12월 2일 삼지연시 2단계 공사 준공식을 했다. 삼지연시 야경.     

 

북한 각지에서 ‘삼지연시꾸리기’ 3단계 공사에 필요한 자재·설비·건재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최근 두 달 동안에만도 각지 일꾼들과 근로자들이 성지(삼지연시) 건설에 온갖 지성을 다하였다”라며 “성, 중앙기관 정무원들이 삼지연시꾸리기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금속공업성·기계공업성·건설건재공업성·화학공업성·인민봉사지도국을 비롯한 성·중앙기관 일꾼들과 근로자들이 설비·부속품·건재 등을 생산하면서 많은 필수품도 보내주었다고 전했다.

 

또한 자강도에서 수백 명의 기능공과 윤전기재·건설자재를 지원하는 등 각도에서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월 초 삼지연시 3단계(주택, 공공건물 등) 공사를 시작해 한 달여 만인 4월 27일(이하 보도기준)에 기초공사를 마무리했다. 이후 5월 31일에는 골조공사를 마무리했다. 20여 일 만에 살림집(주택)과 공공·생산건물 등의 골조공사를 끝냈다고 한다.

 

현재 북은 삼지연시 10여 개 지구와 농장에서 수천 세대의 살림집과 공공·생산건물, 750여 개의 각종 시설물을 건설 중이다. 호텔도 여러 동 들어설 예정이다.

여름에시원하겟네~ 21/07/21 [16:32] 수정 삭제
  삼지연시는우리로치면태백시마냥해발고도가높은도시로아는데여행가능한때가온다면가보고싶은곳이로군.....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