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간첩단 사건’으로 판세를 뒤집으려는 보수 적폐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8/09 [15:26]

이른바 ‘간첩단 사건’으로 판세를 뒤집으려는 보수 적폐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8/09 [15:26]

최근 공안 기관과 적폐 언론이 합세해 이른바 ‘청주지역 간첩단 사건’ 부풀리기에 여념이 없다.

 

국가정보원과 경찰청 안보수사국은 지난 5월 27일 박응용 전 한국타이어 해고노동자와 손종표 충북청년신문 대표이사, 그리고 윤태영 씨, 박승실 씨를 압수 수색했다. 그리고 지난 2일 영장실질 심사를 통해 이들 중 3명이 구속되었다.

 

이후 조선일보의 지난 4일 ‘[단독]스텔스기 도입 반대한 일당, 北공작원 활동비 받은 혐의’ 제목의 기사를 시작으로 적폐 언론들은 연일 자극적인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적폐 언론들은 국정원이 이들에게 씌운 혐의를 그대로 보도하며 청주지역 활동가들이 간첩인 것처럼 규정하고 있다.

 

유승민 국힘당 전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충북 간첩단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라며 지금도 북한의 간첩들이 대한민국 곳곳에 있을 것이라고 글을 쓰기도 했다.

 

적폐 세력들은 ‘북한 지령’, ‘북한의 적화 야욕’을 강조하면서 북한에 대한 적대 의사를 표출하고 있다.

 

적폐 세력들은 이 사건을 계기로 국민에게 북한에 대한 적대의식을 고취하려는 듯하다. 

 

2018년 세 번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국민은 한반도의 평화·번영·통일의 열기를 느꼈다.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으로 남북관계의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것이란 희망을 안고 있다. 

 

평화·번영·통일의 분위기가 높아질수록 적폐 세력들의 설 자리는 없어진다. 

 

적폐 세력은 이 사건을 최대로 키워 국민의 눈과 귀를 현혹하면 자신들이 유리해지라 판단하고 공안 기관과 적폐 언론이 합세해 연일 자극적인 내용을 쏟아내는 것이다.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번영·통일의 기운이 높아질수록 국민은 미국에 대해 근원적인 질문을 던질 수밖에 없다. 

 

2018년 이후 번번이 남북관계를 가로막은 미국, 그리고 방위비분담금은을 천문학적인 비용으로 가져가는 미국, 한반도에 전쟁을 불러올 수 있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하는 미국에 대해 국민은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북한의 지령으로 반미운동을 해왔다는 식의 여론이 만들어지면 국민의 반미투쟁 열기가 낮아질 수도 있다. 지금도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의 목소리가 높은데, 이것도 북한의 지령을 받아서 한 것이 아니냐는 식으로 매도할 수도 있다. 

 

실제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와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한 여권 정치인들을 겨냥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이 밝힌 간첩단 사건을 접하고 어떤 생각을 하느냐”라며 자기 검열을 요구했다. 

 

공안 기관과 적폐 언론은 통일을 가로막고, 반미투쟁의 열기를 낮추기 위해 이른바 청주지역 활동가 사건을 대서특필하면서 여론몰이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분위기를 만들어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적폐 정권을 탄생시키기 위한 몸부림이라 할 수 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가보안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