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부장 “엄청난 안보위기 시시각각 느끼게 해줄 것”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8/11 [09:10]

김영철 부장 “엄청난 안보위기 시시각각 느끼게 해줄 것”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08/11 [09:10]

김여정 조선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이어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장(통일전선부장)이 11일 담화를 발표하고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위기에 다가가고 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영철 부장은 담화에서 “남조선과 미국이 변함없이 우리 국가와의 대결을 선택한 이상 우리도 다른 선택이란 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라며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중단없이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철 부장은 “희망과 절망이라는 두 길 가운데서 선택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이 하게 될 것”이라고 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를 상기시키며 “남조선당국에 분명한 선택의 기회를 주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우리의 권언을 무시하고 동족과의 화합이 아니라 외세와의 동맹을, 긴장 완화가 아니라 긴장 격화를, 관계개선이 아니라 대결이라는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기회를 앞에 놓고도 남조선당국이 명백한 자기들의 선택을 온 세상에 알린 이상 우리도 이제는 그에 맞는 더 명백한 결심을 내려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영철 부장은 특히 “북남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 손으로 날려 보내고 우리의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한 대가에 대하여 똑바로 알게 해주어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를 발표하고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 나는 분명 신뢰 회복의 걸음을 다시 떼기 바라는 북남수뇌들의 의지를 심히 훼손시키고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본다”라고 경고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한미연합훈련 개시일인 어제(10일)도 담화를 발표하고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우리 국가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며 우리 인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조선반도의 정세를 보다 위태롭게 만드는 결코 환영받을 수 없는,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자멸적인 행동”이라며 남측 당국에 ‘배신적인 처사’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신형무기시험과 같은 군사행동보다는 지난 3월 15일 김여정이 담화에서 언급한 3가지 조치, 대남대화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정리하는 문제, 금강산국제관광국을 비롯한 협력이나 교류 관련 기구들도 없애버리는 문제와 함께 북남군사분야합의서 파기를 이야기하는 것일 가능성이 훨씬 높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이렇게 나오는 이유에 대해 단순히 북한 내부만 보고 남북관계나 북미관계만 보는 1차, 2차 방정식으로는 풀 수 없다. 미중관계를 북한이 어떻게 인식 평가하고 이용하는지 전략적으로 3, 4차 방정식으로 풀지 않으면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미정상회담 이후 이번 정부가 미국 쪽으로 핸들을 심하게 돌린 모양새이니 점점 심해지는 미중 대결 속에서 북한이 미국이든 남쪽에 기대한다는 평가가 과연 설득력이 있는지 궁금하다”라며 “북한이 중국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올인할 것이라고 보지는 않지만 중국 쪽으로 좀 더 경사가 깊어진 것으로 본다. 최근 한미연합훈련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 측 발언과 이번 담화가 무관하지 않고 북중 간 교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다음은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장 담화 전문이다.

 


 

김영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장 담화

 

 

남조선당국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온 겨레와 내외의 한결같은 기대속에 힘들게 마련되였던 반전의 기회를 외면하고 8월 10일부터 우리 국가를 적으로 간주하여 진행하는 전쟁연습을 또다시 벌려놓는 광기를 부리기 시작하였다.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당중앙위원회의 위임에 따라 지난 8월 1일 남조선이 미국과 벌려놓는 전쟁연습이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암담하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것이라는것을 상기시키며 희망과 절망이라는 두 길가운데서 선택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이 하게 될것이라는 의미심장한 경고를 담아 담화문을 발표하였다.

 

남조선당국에 분명한 선택의 기회를 주었던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은 이번에 변명할 여지없이 자기들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입버릇처럼 외워온 평화와 신뢰라는것이 한갖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는것을 스스로 드러내보였다.

 

우리의 권언을 무시하고 동족과의 화합이 아니라 외세와의 동맹을,긴장완화가 아니라 긴장격화를,관계개선이 아니라 대결이라는 길을 선택한것이다.

 

기회를 앞에 놓고도 남조선당국이 명백한 자기들의 선택을 온 세상에 알린 이상 우리도 이제는 그에 맞는 더 명백한 결심을 내려야 한다.

 

우리는 이미 천명한대로 그들스스로가 얼마나 위험한 선택을 하였는지,잘못된 선택으로 하여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위기에 다가가고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것이다.

 

북남관계개선의 기회를 제손으로 날려보내고 우리의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한 대가에 대하여 똑바로 알게 해주어야 한다.

 

남조선과 미국이 변함없이 우리 국가와의 대결을 선택한 이상 우리도 다른 선택이란 할수 없다는것은 분명하다.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중단없이 진행해나갈것이다.

 

2021년 8월 11일

 

평 양(끝)

후쯔밍수상 이수한 21/08/12 [20:03] 수정 삭제
  김동엽 북한대학원 교수님께 여쭙니다. 논평중, "북한이 중국의 바짓가랭이 붙잡고 올인할 것..." 부분에 대하여 제가 여러가지 논문, 책등에서 본 북한을 볼때, 북한이 중국을 대하는 태도, 즉 미국과의 관계에서 그렇게 비굴하지도 않았다고 보는데 김교수님의 표현을 빌리면 "북한이 항상 모든 것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는 뉘앙스를 풍깁니다. 특히 2018년 북미 트럼프와의 회담때 중국의 태도가 어떠했는가도 살펴보면 더욱 잘 알 수 있는 내용이라고 봅니다. 민족 자주 통일을 지향하는 "자주시보"가 이렇게 편향된 논평을 실었다는데 실망할 수 밖에 없습니다. 다음에는 좀더 객관적이고 실질적인 논평이 게재되기를 희망합니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