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경수 위원장 구속영장 발부, 노동계급에 대한 선전포고”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8/17 [17:23]

“양경수 위원장 구속영장 발부, 노동계급에 대한 선전포고”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8/17 [17:23]

▲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17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부산본부 2층 대강당에서 '양경수 위원장 구속영장 발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출처-노동과 세계]  

 

“양경수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는 노동계급에 대한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

 

민주노총 부산지역 본부가 17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부산본부 2층 대강당에서 ‘양경수 위원장 구속영장 발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처럼 주장했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가석방 조건에 부합하지 않는 이재용을 석방하고 증거 인멸 가능성과 도주 우려가 없는 양경수 위원장을 구속하려는 것은 노동자 민중의 절박한 목소리를 외면한 문재인 정부가 친재벌 본색을 드러낸 것이며 10월 20일 총파업을 무력화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정택 전교조 부산지부장은 “10월 민주노총 총파업에 전교조는 공동수업과 조퇴 투쟁, 총회 등으로 힘을 모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양경수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취소하고 민주노총과의 대화에 나서라”라고 촉구했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증거 인멸의 가능성이나 도주의 우려, 범죄의 중대성이 없는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는 법리적으로도 맞지 않는다”라며 “이는 민주노총과 노동자에게만 가혹한 처사이며 부산지역 시민사회도 이 투쟁에 함께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양 위원장에게 감염병예방법·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13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11일 오전 10시 30분 양 위원장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있었으나 양 위원장은 법원에 출석하지 않았다. 

 

양 위원장은 그날 오전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는다. 법원에 출석하여 구속영장의 적절성 여부를 따지는 것보다 당장 노동자들이 받는 고통을 해결하는 것이 더욱 절박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정부의 방역 책임 전가, 민주주의의 훼손, 노동자 문제의 외면을 방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가만히 있으라는 권력의 협박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당시 양 위원장은 “오늘부터 위원장의 활동은 제약이 되겠지만 불평등 세상을 바꾸기 위한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