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란 수괴 노태우 국가장 반대”..국민청원 등장, 조기게양 거부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28 [11:57]

“반란 수괴 노태우 국가장 반대”..국민청원 등장, 조기게양 거부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0/28 [11:57]

노태우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재연 진보당 대선후보 선거운동본부는 27일 논평에서 “5.18 학살의 진상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피해자의 상처도 아물지 않았으며, 노태우 역시 자신의 입으로 광주 시민에게 사과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라며 “노태우에 대해 국민적 합의 없이 국가장을 강행하는 것은 또 하나의 국가 폭력일 뿐”이라며 국가장 취소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민형배·송갑석·윤영덕·이병훈·이용빈·이형석·조오섭 의원은 27일 성명을 통해 “노태우는 명백한 5.18 학살 주범 중 한 명일 뿐”이라며 “광주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와 참회가 없는 학살의 책임자를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면 후손들에게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정의를 이야기할 수 없다”라고 국가장 반대를 밝혔다. 

 

또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기간에 조기 게양 및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겠다”라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광주광역시에 이어 전남도, 전북도, 충남도, 세종특별시가 조기를 게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한 이들 지자체들은 별도의 분향소도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시 5개 구청과 전남지역 22개 시·군, 전북지역 14 시·군도 조기를 게양하지 않았다.

 

함께 만드는 통일세상 평화이음(이하 평화이음)은 27일 성명 ‘평화이음은 고 노태우 씨의 국가장을 반대한다’를 발표했다. 

 

평화이음은 “고인이 된 노태우 씨의 유가족이 아무리 용서를 구해도 스스로는 한 번도 광주의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았다”라고 짚었다. 

 

평화이음은 “다 늘어놓지도 못할 반민주적 반인륜적 죄를 저지른 범죄자들을 반성과 사죄 없이 피해자들에 앞서 용서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의전하는 것은 죄를 짓고도 여전히 당당한 전두환 씨나 박근혜 씨 등에게도 좋지 못한 선례가 될 것이고 그에 부역한 무리에게도 정치적 사면을 해주는 것과 같다”라면서 국가장 반대를 밝혔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이하 전농)도 28일 성명 ‘학살자 노태우의 국가장은 전범을 추모하는 야스쿠니 참배와 다름 아니다. 5월 영혼을 짓밟는 노태우 국가장 취소하라’를 발표했다.

 

전농은 성명서에서 “노태우는 5월 국민을 총칼로 학살하라고 명령한 자”이며 “한 번도 그런 사실에 대해 사과한 적도 없다. 여전히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5월 광주의 학살 주동자일 뿐”이라고 짚었다. 

 

이어 전농은 “더 이상 80년 5월 영령들의 영혼을 짓밟지 말라. 그리고 80년 군사독재부터 80년 5월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투쟁하고 헌신해온 지금 살아가는 국민을 모욕하지 말라”라며 국가장 취소를 요구했다. 

 

전국민중행동(준)도 28일 성명 ‘문재인 정부는 고(故)노태우 씨 국가장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를 발표했다.

 

전국민중행동(준)은 성명에서 “문재인 정부가 광주학살의 주범이자, 기만적인 6.29선언으로 전두환 군사독재 정권을 연장했던 노태우 씨의 죽음 앞에 공과를 따져 국가장을 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국민은 용납하기 어렵다”라고 짚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노태우 학살자, 중대 범죄자의 죽음을 공과를 따져 국가장으로 추모할 것이 아니라 엄중한 역사의 심판과 단죄를 내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노태우 국가장 반대’의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게시판에는 ‘노태우 국가장 반대’, ‘민주주의 헌법 정신을 짓밟고 군사 반란을 주도한 노태우 씨에 대한 국가장 진행을 취소해주십시오’, ‘내란 수괴 노태우의 국가장 취소를 원합니다’, ‘노태우 국가장 반대합니다’ 등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들은 “노태우는 전두환과 같이 12.12 군사 쿠데타의 주역으로 반란 수괴이자 광주 시민학살의 주범 중 하나”라면서 “이러한 자를 국민의 세금으로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다”라고 밝혔다.

 

노태우 국가장 반대 목소리는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