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의 이익 수호 특공대가 될 윤석열

이흥노 재미동포 | 기사입력 2021/11/09 [09:47]

미·일의 이익 수호 특공대가 될 윤석열

이흥노 재미동포 | 입력 : 2021/11/09 [09:47]

11월 5일은 반민주 반통일의 기수, 외세의 앞잡이, 범죄의 왕초라고 지탄받는 윤석열이 국힘당 20대 대선후보로 결정된 날이다. 영락없이 제2의 ‘시일야방성대곡’을 연상케 한다. 이것은 “이날에 목놓아 우노라!”라고 한 ‘황성신문’ 장지영 주필의 1905년 일제 ‘을사늑약’ 규탄 논설 제목이다. 

 

권력을 낚아채기 위한 전략으로 집권당, 정부, 청와대와 의도적으로 각을 세우더니 검찰총장직을 그만둔 지 넉 달 만에 국힘당 대통령 후보가 됐다. 세상에 이런 해괴망측한 일이 또 어디 있겠나. 항간에는 “순한 양인 줄 알고 길렀더니 웬걸, 주인을 잡아먹겠다는 호랑이네”라는 유행어가 떠돌고 있다. 윤석열을 정점으로 한 무소불위 ‘법꾸라지 카르텔’은 시퍼런 칼날을 무조건 무차별 마구 찔러대고 쑤셔댄다. 그야말로 불법, 무법, 초법의 ‘염라대왕’이라 하면 딱 맞겠다. 

 

윤석열의 권력 장악 능력과 처세술에 귀신도 화들짝 놀라 뒤로 나자빠질 지경이다. 주술, 역술, 천공 스님의 후광이라는 소리도 들리지만, 이것은 비과학적이라 믿기는 어렵다. 외세의 배경과 지원이 오늘의 윤석열을 만든 직접 요인이라고 봐야 설득력이 있다. 정권교체라는 공통된 이익의 일치로 미·일은 윤석열에게 점을 찍고 공동 지원을 펼치는 것으로 봐야 의문이 제대로 풀릴 수 있다. 까놓고 말해, 윤석열은 대선에 나설 주제가 못 될 뿐 아니라 자격 미달이다. 그의 등극 자체가 나라와 민족의 얼굴에 먹칠하는 꼴이다.

 

전국 곳곳의 뜻있는 국민이 윤석열 반대 거국적 낙마 운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비인간적 야수적 정신상태가 국민과 나라의 안위를 거덜 내고야 말 것이라는 심각한 우려 때문이다. 그가 권력을 손에 쥐면 대내적으로는 전두환을 뺨치는 피의 철권통치가 개시될 게 뻔하다는 거다. 대외적으로는 사실상 이름뿐인 ∆국방 주권 외교 주권이 완전히 미국에 넘어가고, ∆남북 관계를 대결→긴장→위기로 끌어올려 미국에 충성을 과시하고, 종국엔 ∆현대판 ‘신식민지’의 길을 향해 무한질주할 걸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오늘의 윤석열은 고종 때, ‘을사늑약’(1905)에 앞장섰던 외부대신 박재순의 발자취를 걷고 있어서 적은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미일의 ‘태프트-가쓰라 비밀 협약’은 일제가 넉 달 후, 국방 주권 외교 주권을 강탈하는 치욕적 을사늑약 체결에 힘을 실어줬다. 그로부터 조선 식민지화 공작이 5년 만에 완성됐다. 위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윤석열은 국방과 외교 주권을 미국에 스스로 바치고 미·일의 이익 수호 특공대가 돼서 미국 품에 안주하는 신식민지라는 최종 목표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갈 것이다.

 

그는 이런 반북, 반통일, 반민족 행위를 국민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항변할 것이다. 미·일의 이익을 수호하는 일이라면 자신의 목숨도 던질 준비가 된 아주 못돼먹은 인간이다. 깨어있는 시민, 각성한 국민은 외세를 업고 권력을 노리는 윤석열을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그의 정권 장악은 저지돼야 한다. 이런 희대의 야수가 나라를 쑥대밭으로 만들도록 내버려 둔 책임은 물론 현 집권세력이다. 이건 부인할 도리가 없다. 문 대통령의 협치, 타협의 나약한 배짱이 국내외문제의 핵심적 화근이다. 

 

살길이 없는 게 아니다. 우리가, 시민이, 국민이 나서면 안 될 게 없고 못 할 게 없다. 세상 누구도 외세도 시민의 외침, 백성들의 목소리를 절대 외면할 수 없다는 건 진리이다. 역사적 ‘판문점선언’이 제대로 이행됐다면 외세에 의한 정권교체 시도는 엄두도 내지 못했을 것이고 윤석열 등장도 불가능했을 것이다. 남북 교류 협력이 정상 가동됐다면 지금쯤엔 남북이 떼려야 뗄 수 없는 하나가 돼 있을 것이다. 그게 통일이고 거기에 우리 민족의 평화와 번영이 있다. 통일은 민족의 생과 사가 걸린 의무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겨레의 살길은 통일 외에 다른 방도는 없다. 있다면, 그건 가짜다. 절대 오래 지탱될 수 없는 사상누각이다. 이번 대선은 통일 선거가 돼야 한다. 통일은 민족의 최대 소원이고 민족의 사활이 걸려 있기에 통일의 깃발을 들지 않는 후보는 낙오돼야 마땅하다. 통일 실천 계획이 제시돼야 하고 통일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라야 한다. 문 정권이 마지막 할 수 있는 일은 통일대통령이 탄생하도록 초석을 까는 일이다. 우리 민족 문제는 우리 스스로 풀겠다는 ‘판문점선언’ 정신을 행동으로 보여야 남북 대화에 시동이 걸릴 수 있다.

 

남북관계 개선 없이는 대선 승리도 어렵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실추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선결 과제다. 박근혜 정권이 총선용으로 중국에서 납치한 12명의 북해외 식당 종업원들, 형기를 마친 노구의 장기수들, 그리고 탈북 브로커에 속아 입국한 김련희 여성, 등을 북녘 고향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될 수 있으면 통일부 장관이 특사의 자격으로 이들을 앞세우고 평양으로 가 사과를 하고 인계한다면 대화가 빠르게 진전될 수 있다. 다가오는 새해 첫날을 택한다면 진짜 ‘금상첨화’라 하겠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