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주노총 전담 수사본부 확대 편성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5:25]

경찰, 민주노총 전담 수사본부 확대 편성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11/15 [15:25]

경찰이 민주노총에 대한 수사를 확대했다.

 

경찰은 15일 “지난달 20일 집회(10.20 총파업)와 관련해 67명으로 전담팀을 편성해 수사를 진행해오던 중에 지난 주말 또 불법 시위가 있었다”라면서 “8명을 추가해 총 75명으로 전담팀을 확대 편성했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13일 서울 흥인지문 사거리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21 전국노동자대회(이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경찰은 전국노동자대회와 관련해 9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10.20 총파업 개최와 관련해서도 민주노총 중앙 간부 집을 압수 수색했고 당시 총파업 집회 사회를 본 김은형 부위원장에게도 소환장을 보낸 바 있다.

 

특히 경찰은 “지난달 20일과 7월 3일 민주노총 집회에 중복으로 참여한 사람들과 주최자들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파악하고 처리하겠다”라고 해, 민주노총 주요 간부들을 연이어 소환할 것임을 암시했다

 

그리고 서울시는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사람들을 모두 고발했다. 전국노동자대회에 약 2만 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 경찰은 ‘서울시의 고발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경찰을 비롯한 정부와 서울시가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유독 민주노총 집회만 불허하며 탄압하고 있다는 주장이 지속해서 나오고 있다. 

 

특히 서울시는 보수단체 집회는 허가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노총과 시민사회단체는 코로나 방역도 중요하지만, 노동자를 비롯한 민중의 목소리를 막지 말아야 하며 집회를 불허하는 것은 헌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오는 17일에 전국 농민대회, 12월 2일 전국 빈민대회 등이 열릴 예정이어서 경찰과 서울시의 집회 불허 문제는 앞으로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