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기지 앞에서 평화시위 하던 주민·학생 9명 연행돼

김엉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2/28 [15:16]

사드 기지 앞에서 평화시위 하던 주민·학생 9명 연행돼

김엉란 기자 | 입력 : 2021/12/28 [15:16]

▲ 28일 새벽 성주 소성리 사드 기지 인근에서 시위를 하던 주민과 평화활동가들. [사진제공-사드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 사드 기지에 차량 진입을 위해 경찰이 주민과 평화활동가들을 해산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9명을 연행했다. [사진제공-사드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올해 들어 경북 성주군 소성리는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일주일에 두 번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소성리에 임시 배치된 사드(THAAD) 기지 운용의 물품 반입을 하기 위해 국방부가 대규모 경찰을 동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성리 주민과 평화활동가들은 사드 배치는 불법이라며, 평화적인 시위를 하면서 이를 규탄하고 있다. 

 

오늘(28일)도 새벽 일찍 소성리 주민과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평화활동가들이 모였다. 이들은 사드 기지에 부식 공급과 정화조 청소 등으로 기지에 들어가려는 차량을 막으며 평화시위를 했다. 

 

그런데 경찰이 평상시와 다르게 시위를 하던 주민과 대학생 해산하는 과정에서 9명을 전격 연행했다. 평상시 경찰은 주민을 해산하는 수준이었다. 

 

이에 사드철회 평화회의는 이날 오전 10시 반 구미경찰서 앞에서 ‘불법 사드 중단, 연행자 즉각 석방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연행자 석방을 요구했다.

 

▲ 사드철회평화회의가 28일 오전 10시 30분 구미경찰서 앞에서 연행자 석방을 요구하며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사드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이들은 “집회신고도 하고 평화롭게 진행했는데 불법 집회라고 규정하며 경찰이 강제적으로 탄압하고 폭력적으로 해산시켰다”라며 “경찰은 우리가 불법점유하고 있다고 하지만, 경찰은 진정 이 나라를 불법점거를 하는 사드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안 한다”라고 경찰의 행태를 비판했다. 

 

사드 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성명에서 “매주 반복되는 진압과 무리한 연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라며 “잘못된 것은 길을 막아선 시민들이 아니라, 불법 공사와 마을 앞길 통행, 경찰의 폭력”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원불교 시민사회네트워크도 성명에서 ‘▲연행자 즉각 석방 ▲경찰의 무리한 대응 중단 ▲사드 공사 중단’ 등을 요구했다.

 

▲ [사진제공-사드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아래는 사드 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성명 전문이다. 

 

사드 배치와 불법 공사 반대하는 시민 연행 규탄한다

사드 못박기 중단하고 경찰은 소성리를 떠나라

 

경찰이 오늘(12/28) 성주 소성리에서 시민 9명을 무더기 연행했다. 지금까지와 다를 바 없이 평화적 시위를 진행하던 사람들을 갑자기 체포한 것이다. 연행 중에 다친 사람까지 발생했다. 경찰의 무리한 연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주민과 활동가들이 도로에 앉아 저항하는 이유는 한미 정부가 ‘임시 배치’ 상태인 사드의 사실상 정식 배치를 강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미 정부는 환경영향평가도 제대로 거치지 않은 기지의 불법 공사를 위한 장비나 자재 반입을 매주 강행하고 있으며, 미국은 사드 체계 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얼마전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양국 국방부 장관은 주민들의 고통과 피해가 극에 달한 상황을 ‘성주기지 사드 포대의 안정적인 주둔 여건을 마련’했다고 표현하며, ‘정례적이고 자유로운 접근이라는 최종 목표를 향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불법 공사와 사드 정식 배치를 막기 위한 우리의 투쟁은 정당하다. 잘못된 것은 우리가 아니라 한국과 미국 정부다. 

 

매주 2회씩 반복되는 경찰의 작전으로, 소성리 주민과 연대하는 시민들은 크게 고통받고 있다. 고령의 주민들은 영하의 날씨에 길에서 온몸으로 저항하고 있다. 얼마전 문재인 정부는 사드 배치 관련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받은 2명에 대한 특별 사면을 발표했으나, 사면이 무색하게도 현장에서는 여전히 진압과 연행이 이뤄지고 있다.

 

매주 반복되는 진압과 무리한 연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잘못된 것은 길을 막아선 시민들이 아니라, 불법 공사와 마을 앞길 통행, 경찰의 폭력이다.

 

사드 배치 못박기 위한 불법 공사 중단하라

경찰과 군대는 소성리를 떠나라

 

2021년 12월 28일

사드 철회 소성리 종합 상황실

사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