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의 극초음속미사일이 미 본토 직격할 것으로 판단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5:01]

미국, 북한의 극초음속미사일이 미 본토 직격할 것으로 판단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1/14 [15:01]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발사한 11일, 같은 시각 대에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자국 서부 공항에서 15분간 긴급 ‘이륙 금지조치’를 취한 바 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등 미국의 서부 공항의 항공 관제사들은 비행기 이륙 중단 명령을 조종사들에게 내렸다. 

 

당시 미국은 그 이유를 명확히 설명하지 않았다.

 

그런데 그 이유가 밝혀졌다. 

 

북한의 극초음속미사일 발사 이후 미군이 미 본토 타격 가능성을 대비해 내린 조치였다. 

 

미국의 CNN방송은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미군이 초기 텔레메트리 정보를 토대로 당시 북한의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샨 열도, 혹은 서부의 캘리포니아 해안을 직격할 수 있는 것으로 판단했었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몇 분 후 미국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발사체가 미 본토에 위협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긴급 이륙 금지조치를 받은 항공 관제사들은 당시 이륙 지연 사유를 묻는 조종사들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거나 미 전역에 이륙 금지조치가 내려졌다는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며 혼란이 있었다고 한다. 미 전역의 이륙 금지는 2011년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다. 

 

미국은 몇 년 전에 이와 비슷한 일이 있었다. 

 

2018년 1월 13일 오전 8시 7분,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북한의 미사일이 하와이를 공격하고 있다는 긴급 문자를 받았다. 하지만 이는 경보기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일어난 일이었다. 이로 인해 하와의 주민과 관광객들은 38분간 공포에 떨어야 했다.

 

비록 이번엔 그 정도는 아니었지만, 미국의 서부 공항 등지에서 혼란이 일어난 것이다.

 

일각에서는 하와이 사건 후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북한의 미사일을 두려워하며 실전에 대비하는 미국의 모습이 안쓰럽다고 말하고 있다. 그리고 북한의 행보로 보아 앞으로도 미국에 이런 일이 종종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