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전진 “윤-안 단일화 쇼, 거대한 역풍 맞을 것”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3/07 [11:25]

촛불전진 “윤-안 단일화 쇼, 거대한 역풍 맞을 것”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3/07 [11:25]

촛불전진이 7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안철수 단일화’는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촛불전진은 논평에서 ‘윤석열-안철수 단일화 쇼’는 민심의 분노를 폭발시켜 거대한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논평 전문이다. 

 

[논평] ‘윤석열-안철수 단일화’는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된다.

 

예상했던 대로 윤석열과 안철수의 단일화가 실현되었다. 

선거 판세에 심각한 위기를 느낀 윤석열과 독자생존이 불가능한 안철수의 야합은 필연일 수밖에 없었다. 시점의 문제였을 뿐 달리 살길이 없는 자들의 뻔한 수순이다. 

 

윤-안 단일화는 돈으로 후보를 매수하고 그 대가로 자리를 나눠주는 매우 저질적인 정치거래다. 

안철수 x파일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으나 선거비 한 푼 보전 받기도 어려운 처지에 빠진 안철수는 윤석열에 매달렸고, 윤석열은 합당을 통한 부채승계 방식으로 안철수의 걱정을 해결해준 것이다.

안철수는 후보 사퇴의 대가로 자기의 돈과 지분을 챙겼다고 생각하겠지만 안철수를 선거승리의 도구로만 써먹으려는 윤석열에게 배신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정치검찰 윤석열의 공작정치, 협박정치가 바로 이런 것이다.

 

윤-안 단일화는 권력을 위해서라면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국민 무시 정치다. 

윤석열과 안철수는 야합 전날까지도 서로 으르렁거리며 싸우다가 아무런 절차도 없이 지지자들과 국민들을 한순간에 배신했다. 단일화 야합은 저들이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아는지 똑똑히 보여줬다. 

 

역대 최악의 ‘단일화 쇼’에 민심이 폭발하고 있다. 

안철수를 지지했던 국민들은 커다란 배신감을 느끼고 분노를 터뜨리고 있다. 윤석열의 무지, 무능, 몰상식과 부도덕에 대해 쌓여왔던 국민들의 분노도 단일화 야합을 계기로 더욱 폭발하고 있다. 정권교체라는 명분을 앞세워 국민들을 편 가르고 혐오를 조장해왔던 자들에 대한 국민들의 심판 의지가 결집되고 있다. 

 

‘단일화 쇼’는 거대한 역풍을 불렀다.

수구적폐세력은 윤석열을 내세워 정권 찬탈을 노렸으나 그들이 갖고 있는 더러운 권력욕, 국민 무시 정치로 인해 스스로 파멸의 길에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안철수 단일화는 국민의 무자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2022년 3월 7일

 

촛불전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