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개 단체가 뭉쳤다..‘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결성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4:23]

611개 단체가 뭉쳤다..‘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결성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08/09 [14:23]

2019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아베 규탄 촛불을 들었던 시민사회종교 단체들이 ‘역사정의와 평화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행동(약칭,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으로 더 크게 뭉쳤다.

 

전국민중행동, 한국진보연대, 진보당, 민주노총, 전농,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민변, 정의기억연대, 한국YMCA전국연맹,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611개 단체가 만든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발족 기자회견이 9일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11호에서 열렸다. 

 

이들은 일본이 군국주의로 치닫고 있으며,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 문제를 전혀 사과하지 않는 데 반해 윤석열 정부는 무조건 한일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일본에 굴욕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석열 정부는 한일 양국의 문제를 인권과 정의, 평화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야합으로 무마하려 한다며, 이에 올바로 대응하기 위해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반성을 토대로 한반도,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은 ‘▲평화(한·미·일 군사동맹 반대, 일본의 군국주의화 무장화 반대, 한반도 평화), ▲정의(전범국가 책임 인정과 피해자에 대한 사죄, 정의로운 해결), ▲인권(재일동포 차별반대 인권보장), ▲생명과 안전(방사성 오염수 방류 반대, 먹거리 안전)’ 등의 요구로 공동행동을 진행한다.

 

특히 이들은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해야만 한일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불행한 과거사로 야기되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누적돼 온 문제들 속에 새로운 문제가 얹어지고 있지만, 문제의 본질을 꿰뚫고 헤쳐 나가야 할 지도자의 지혜와 용기는 보이지 않는다”라며 “한반도 평화와 정의, 시민 인권과 생명 안전을 고민하며 활동해 온 단체들이 뜻을 모아 평화행동을 발족했다”라고 밝혔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은 오는 12일 낮 12시 평화로에서 세계연대집회를 개최하고, 14일 오후 5시 청계광장에서 10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그리고 범국민 서명운동, 촛불집회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윤석열 정부 들어서서 한일관계 개선 움직임이 심상치 않음을 보고서 2019년 아베 규탄 촛불을 제안한 단체들이 지난 5월부터 의견을 모아 준비위를 거쳐 9일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결성하게 됐다. 

일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