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 고체연료 엔진 이용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1/15 [09:20]

북, 고체연료 엔진 이용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4/01/15 [09:20]

북한은 고체연료를 사용한 극초음속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을 14일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15일 “1월 14일 오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미사일총국은 극초음속 기동형 조종전투부를 장착한 중장거리 고체연료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시험발사는 중장거리급 극초음속 기동형 조종전투부의 활공 및 기동비행 특성과 새로 개발된 다계단 대출력 고체연료 엔진들의 믿음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되었다”라며 “시험발사는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번 시험발사가 주변 국가의 안전에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았으며 지역의 정세와는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었다고 주장하며 “이번 시험이 강력한 무기 체계들을 개발하기 위한 총국과 산하 국방과학연구소들의 정기적인 활동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주장은 이번 시험발사가 북한의 국방 부문이 세운 일련의 계획대로 진행됐다는 것이다. 이는 2022년 최종 시험에 성공한 극초음속미사일보다 성능이 향상된 것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의미이다.

 

북한은 2022년 1월 5일, 11일 두 번에 걸쳐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 특히 1월 11일 극초음속미사일 발사에 대해 극초음속무기체계 전반의 기술적 특성을 최종 확증했다고 밝혀, 극초음속미사일의 개발이 완료됐음을 암시했다.

 

또한 지역 정세와 전혀 무관하다고 밝힌 것은 연초부터 군사훈련을 하는 한국과 미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의미이다. 하지만 성능이 높아진 북한의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자체로도 한미는 심각하게 인식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4일 오후 2시 55분께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을 1발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은 약 1천 킬로미터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고 밝혔다. 제원 등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북군사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