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일화, 눈물의 母子재회 엔딩! 역대급 ‘맴찢’!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5.23 09:20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드디어 친모 이일화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어렵게 용기를 낸 김재욱이 “제가 윤제입니다. 허윤제”라고 고백했고, 이와 함께 눈물의 모자재회가 이뤄져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높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13화에서는 라이언(김재욱 분)과 친모인 공은영(=이솔 작가, 이일화 분)의 재회가 담겼다.

 

라이언은 그토록 찾아 헤맸던 친모가 차시안(정제원 분)의 어머니인 은영이라는 것을 알게 돼 충격에 휩싸였다. 그런 가운데 은영은 성덕미(박민영 분)에게 “이젠 이솔이 아니에요. 내가 지키지 못한 이름입니다. 내가 지키지 못한 그림”이라고 전해 라이언과 은영 사이에 말 못할 또 다른 사연이 있음을 예상케 했다. 이에 밝혀지지 않은 두 모자의 숨은 과거사에 궁금증이 모아졌다.

 

덕미는 그만의 사랑 방식으로 라이언을 위로했다. 고통스러워 하는 라이언을 재촉하지 않고, 믿고 기다렸다. 그러다가도 라이언의 집에 깜짝 방문해 꼭 안아주는 등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그를 미소 짓게 했다. 또한 “성급하게 결정할 필요 없어요. 그냥 옆에 관장님 편이 있다는 것만 잊지 말아줘요”라고 말하는 등 덕미표 힐링 사랑법으로 라이언의 곁을 든든히 지켰다.

 

덕미의 따뜻한 위로가 라이언을 움직였다. 덕미는 “만나보고. 용서하라는 거 아니에요. 난 무조건 관장님 편”이라며 조심스럽게 은영과의 만남을 제안했다. 이에 라이언은 “내가 왜 (이솔 작가) 그림을 처음 보고 눈물이 났는지 생각해 봤어요. 내가 그 그림을 보고 느낀 감정이 행복 그리고 그리움이었어요”고 전한 뒤 “나도 이제 앞으로 나가고 싶어요. 이렇게 같이 손 잡고 걸어줄 사람도 있고”라며 덕미의 손을 꼭 잡았다. 두 사람의 포개진 손과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서 깊어진 이들의 사랑을 느끼게 했다.

 

그런 가운데, 엔딩에서 라이언과 은영의 모자재회가 이뤄져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덕미의 조언을 받아들인 라이언은 은영에게 자신이 모은 이솔 작가의 그림을 보여줬다. 이어 “혹시 기억하십니까? 윤제라는 이름. 제가 윤제입니다”라며 눈물을 삼키며 자신이 은영의 아들임을 밝혔다. 특히 힘겹게 토해내 듯 내뱉은 “허윤제”라는 이름 세 글자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파고들며 쓰라리게 했다.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는 라이언과 충격에 빠진 채 눈물을 쏟아내는 은영의 모습이 엔딩에 담기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찢어지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김재욱의 휘몰아치는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들었다. 그는 친모와 재회하는 라이언의 감정을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친모를 만나 충격에 빠진 눈빛부터 자신이 아들임을 밝히며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 자신도 모르게 흐르는 눈물 등 감정의 스펙트럼을 펼쳐 보여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그녀의 사생활’ 13화가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늘 엔딩이 다했다. 사자 울 때 맴찢", "재욱씨 연기가 깊어요. 같이 울었네요", "오늘 전체적인 서사 너무 좋았다. 몰입도 최고였음", "라이언이랑 덕미 엄마랑 연관 있는 건가? 제발 라빗 꽃길만 걷기를", "아픈 기억을 딛고 이겨낼 수 있게 옆에서 지켜주는 덕미가 있어 다행이다", "김재욱 진짜 헤어 나올 수가 없네", "두 배우의 연기에 몰입해서 보다 보면 시간 순삭임", "다음 주가 종영이라니 이건 꿈이야" 등 반응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단숨에 자극시킨 ‘그녀의 사생활’은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2.7%, 최고 3.4%를 기록했다. 특히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2.1%, 최고 2.6%을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 내 1위를 차지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오늘(23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제공> 

전체 135757 현재페이지 1 / 452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5757 충남도, 양성평등 과제 찾고 추진 동력 높인다 김정화 2019.06.26
135756 ‘모던 패밀리’ 손병호, 게스트 출격! ‘볼링춤’ 3종세트 대공개! 김정화 2019.06.26
135755 1970.01.01
135754 1970.01.01
135753 1970.01.01
135752 순천소방서 서면119안전센터, 소소심 및 소방안전교육 실시(기린숲 어린이집) 정호현 2019.06.26
135751 광양소방서 광양119안전센터 "질문 드립니다. 영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최동준 2019.06.26
135750 장마철 감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신재식 2019.06.26
135749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특별출연 이태리. 이다희와 훈훈 인증 사진 공개 김정화 2019.06.26
135748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종민의 농담에 김성수의 표정이 굳어진 이유는?...궁금증 UP! 김정화 2019.06.26
135747 ‘저스티스’ 최진혁의 복수 & 손현주의 제안, 두 남자가 악마의 거래를 시작한 이유는? 김정화 2019.06.26
135746 충남도, 석면 피해자 심리 안정·인식 전환 돕는다 김정화 2019.06.26
135745 예지원 삽교읍, 2019년 2/4분기 숨은자원 모으기 운동 실시 김정화 2019.06.26
135744 팔색조 배우 예지원, 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선택했나 김정화 2019.06.26
135743 오거돈 부산시장 “임신·출산·육아 … 부산시가 함께하겠습니다” 김정화 2019.06.26
135742 배우 김선아, 또 아름다운 선행…이번엔 광고모델 재능기부 김정화 2019.06.26
135741 ‘해투4' 박지윤, 화제의 '1일 9식'에 입 열다! "우리 기준으론 1일 3식" 김정화 2019.06.26
135740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이 쥔 천계 비밀, 어떤 파장 불러올까? 김정화 2019.06.26
135739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미친 열연 비결 ‘대본 집중 또 집중’ 김정화 2019.06.26
135738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 2019년 치매안심프렌즈 11곳 지정 김정화 2019.06.26
135737 고양시, 고양-서울 연결 도로 ‘서오릉길’ 확장 완료 김정화 2019.06.26
135736 ‘어비스’ 안효섭, 진심어린 종영 소감. "아른 거릴 만큼.." 글로벌 팬 '감동' 김정화 2019.06.26
135735 2019대한민국창조혁신대상 <제5회> 6월28일 개최 박상진 2019.06.26
135734 아이티에서 온 심장병환자들, 건강 되찾고 안산시티투어 나서 김정화 2019.06.26
135733 안산시, 장마철 대비 대형공사장 등 안전점검 완료 김정화 2019.06.26
135732 안산시 단원구, 운행차 배출가스 무료 점검 김정화 2019.06.26
135731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X장현성X오미희 캐스팅 확정! 공감의 차원이 다른 휴머니즘 조사극 탄생 예고 김정화 2019.06.26
135730 ‘해투4' 노사연 "태어나서 처음으로 입맛 잃었다" 충격 고백! 김정화 2019.06.26
135729 '바람이 분다' 박효주, 김하늘 선택 필사적 만류... 쓴소리 직언 "똥오줌 못 가려, 현실이다" 김정화 2019.06.26
135728 제67회 광주시민아카데미 개최, 김현욱 초청 강연 “기회란 놈은 앞에 머리가 있다” 김정화 2019.06.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