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死자 송승헌, 고아라 능력 알았다!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7.10.22 15:16


OCN 오리지널 ‘블랙’ 송승헌이 고아라의 특별한 능력을 알아차렸다. 이에 지난 22일(토) 방송된 '블랙' 3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4%, 최고 5.1%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채널의 주요 타겟인 2549 남녀 시청층에서도 평균 4.3%, 최고 4.9%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받은 것.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가구, OCN+수퍼액션 합산 기준 / 참고 only OCN 기준 :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4% 최고 4.7%, 2549타깃 평균 4%, 최고 4.6%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

지난 21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 제작 아이윌미디어) 3회분에서는 일 잘하기로 소문난 엘리트 死(사)자 블랙(송승헌)이 형사 한무강의 몸을 빌릴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드러났다. 또한, 블랙은 죽음을 예측하는 강하람(고아라)의 특별한 능력을 알게 되자 “내 옆에 딱 붙어있어. 지금부터 내 눈이 되어줘야겠어”라고 제안, 드디어 뭉친 블랙과 하람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자살자 출신이 아닌 모태 저승사자로, 업계에서도 일 잘하고 차갑기로 소문난 블랙(송승헌). 하지만 한 달 전, 하람이 예측했던 대로 대교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제수동(박두식)이 파트너로 배정된 후, 블랙의 무결점 커리어에 위기가 닥쳤다. 인간 시절의 기억과 모습을 그대로 가진 자살자 출신의 저승사자 수동이 홀로 영혼을 수거해오라는 블랙의 지시를 어긴 채 도망쳐버린 것.

수동을 찾지 못하면 파트너 관리 소홀로 도망 사자나 도망 원혼들을 잡는 천계 조직 ‘귀찰대’의 개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인간 세계를 뒤지던 블랙. 때마침 인질극에 휘말려 총상을 입은 무강을 발견했고 “제수동 벌써 인간 몸으로 토낀 게 확실해. 그놈 잡으려면 나한테도 인간의 몸이 필요하고 형사 신분이라면 더더욱 유리하겠지”라며 무강의 몸에 들어갔다. 인간 몸에 들어간 도망 사자를 강제로 빼내려면 머리에 구멍을 내야 하는데, 총을 사용하는 게 가장 깔끔한 방법이기 때문. 지난 2회에서 죽다 살아난 무강이 180도 바뀐 이유가 단숨에 설명되는 대목이기도 했다.

동료 사자 No.007(조재윤)과 No.416(이규복)에게 무강의 영혼을 잘 가둬두라고 시킨 블랙은 “인간한테 니 존재를 들키면 그땐 정말 감당 안 된다”며 “제발 제수동 찾을 때까지 그 몸 주인인 것처럼, 형사인 척하라”는 No.007의 조언대로 보험 회사 직원 한진숙(배정화) 살인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중요 단서들을 던지며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 다만 “허구한 날 인간들 시체 보는 게 일”이지만, 아직 인간 세계와 무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블랙은 육안으로 가늠하기 힘든 사망 추정 시간까지 맞추며 동료 형사들을 당황케 했지만 말이다.

그리고 마침내 한무강이라는 이름으로 형사 노릇 하랴, 死자로서 도망친 파트너 수동을 찾으랴 정신없던 블랙은 최고의 방법을 찾아냈다. 인간 몸으로 들어간 도망친 파트너 수동을 잡기 위해 죽음의 그림자를 볼 수 있는 하람을 찾아가 “너 아직도 쭌이, 한무강. 그러니까 다시 말해서 나 좋아하지?”라며 자신 있게 “그럼 내 옆에 딱 붙어있어. 내 껌딱지 하라고. 지금부터 내 눈이 되어줘야겠어”라고 말한 것.

과연 블랙은 제 계획대로 하람의 능력을 이용, 제수동을 찾을 수 있을까. 블랙이 무강의 몸을 빌릴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드러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나간 ‘블랙’.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일·월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 중이다. 오늘(22일) 밤 10시 20분, OCN 제4회 방송.

사진제공 = ‘블랙’ 방송 화면 캡쳐


전체 112590 현재페이지 1 / 3753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2590 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법! 김경식 2018.06.18
112589 ‘부산 IP(지식재산)나래 지원사업’참여 기업 모집 김병화 2018.06.18
112588 부산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임직원 초청 청소년 특강 개최 김병화 2018.06.18
112587 부산시 스마트교차로, 보다 스마트하게 진화 ! 김병화 2018.06.18
112586 부산시「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사업 추진 김병화 2018.06.18
112585 괌 온워드 비치 리조트, 3대를 만족시키는 ‘가족여행지’로 인기 최자웅 2018.06.18
112584 부산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및 포털 고도화 추진 김병화 2018.06.18
112583 ‘고양사이버역사박물관’ 영문홈페이지 오픈 김병화 2018.06.18
112582 고양시, “임신·출산 ‘똑’ 소리 나게 지원 받으세요” 김병화 2018.06.18
112581 고양시 대화도서관, 지역 작가와 함께하는 고전 독서 김병화 2018.06.18
112580 고양시립 화정도서관, 달마다 책 그리고 음악 여행 김병화 2018.06.18
112579 아산시, 제2기 청년위원회 위촉식 가져 김병화 2018.06.18
112578 아산시 평생학습문화센터소장, 찾아가는 방문상담 실시 김병화 2018.06.18
112577 아산시, 농어업발전기금 융자지원사업 신청·접수기간 연장 김병화 2018.06.18
112576 아산시, 푸드플랜 수립운영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구축 김병화 2018.06.18
112575 아산시 탕정면, 도로변 화단 여름꽃 새 단장 김병화 2018.06.18
112574 아산시 루이까스텔, 탕정면 행복키움과 후원 협약 체결 김병화 2018.06.18
112573 아산시 4동 새마을협의회, 가로변 여름 꽃 교체 식재 김병화 2018.06.18
112572 아산시 온양1동 복지통장, 저소득 취약계층 멘토링 실시 김병화 2018.06.18
112571 아산시 온양1동 통장협의회, 독거노인 식사 나눔 행사 개최 김병화 2018.06.18
112570 아산시 온양3동 새마을,‘사랑나눔 바자회’로 이웃사랑 및 알뜰 소비 실천 김병화 2018.06.18
112569 아산시,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유치 성공 김병화 2018.06.18
112568 아산시 지방자치인재개발원 고급리더과정 교육생, 아산시 현장방문 김병화 2018.06.18
112567 아산시 학교밖 청소년지원센터, 경찰관 진로체험 실시 김병화 2018.06.18
112566 아산시, 『제267차 안전점검의 날』캠페인 전개 김병화 2018.06.18
112565 아산시 배방읍, 아름다운 마을거리 만들기 꽃길조성 김병화 2018.06.18
112564 부산시, 2018 부산광역권 일자리박람회 개최 김병화 2018.06.18
112563 가스화재 예방요령에 대하여 알아보자 진민호 2018.06.18
112562 영농철 농기계 사고 예방하자 진민호 2018.06.18
112561 부산시, 『BB21플러스(Brain Busan 21+)』공모 사업단 선정 김병화 2018.06.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