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111은 구더기 밥 2018/07/08 [15:07]

    수정 삭제

    비아그라를 매일 처먹어 에너지가 뇌로 가지 않고 아래로 흘러갔으니 분별력을 상실한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