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ㅇㅇㅇ 2019/01/17 [11:01]

    수정 삭제

    위 기사와 상관 없는 댓글입니다.


    한국 언론에서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은 영변핵시설 동결과 폐기 ICBM 폐기 미국은 연락사무소, 인도적 지원 허용을 줄 것이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제일 중요한 개성동단 가동 같은 UN제제 해제 내용은 없네요. 저는 연락사무소 종전선언 보다 제일 중요한건 UN제제 해재라고 생각하고 UN제제가 약화되면 후에 연락사무소 종전선언은 자동으로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UN제제 해재가 제일 중요하고 북한은 UN제제 해제에 제일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UN제제를 약화 시키는 한 방법으로 이번 북미협상에서 최대한 UN제제 해제에 집중하고 한국 중국 러시아와 사전 외교 협상으로 이번 북미협상 이후 한중러가 동시에 어느 수준의 경제협력을 한다고 약속하고 북미협상 후에 한중러가 동시에 북한과 경제협력을 발표하고 동시에 경제협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 미국이 한국 중국 러시에 각각에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할 수 있지만 한중러에 동시에 세컨더리보이콧을 하면 미국 경제와 세계 경제가 파탄나는 것을 각오해야 하기 때문에 미국이 물러서고 타협 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미국이 만만한 한국만 세컨더리보이콧을 할 수 없고요.
  • 초월 2019/01/17 [13:01]

    수정 삭제

    무진장의 지하자원을 초월하는 기술인 "핵융합기술"이 있다고 하죠. 핵융합기술은 어떤 것이라도 만들 수 있는 기술이라고 하지요. 예를 들어,유리병에 수소 원자 55개를 넣고 압축하면 원유가, 40개는 은 등을 만 들 수 있는 신의 기술이라고 하지요. 1989년에 상온에서 완성했다는 "핵융합기술"이라는 것이지요. 때가 되면 세상에 공개 되겠지요...
  • 111은 구더기 밥 2019/01/17 [19:01]

    수정 삭제

    ㅇㅇㅇ/

    조선에 많은 관심을 가지는 건 좋으나 실제적인 도움을 주려면 제갈공명 같은 엄청난 역량(내공)이 필요하다. 위 언론의 보도라는 건 외교부 장관 신년 기자회견에서 나온 이야기로 이번 조미 정상회담과 관련 없이 비핵화 협상에 관한 개별적 견해로 댓글 내용 자체가 실제와 다르다. 엉터리 댓글이 유언비어를 만드는 결과가 된다. 정보를 입수하는 방법이 엉터리다. 정보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자신의 눈과 귀로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 이럴 때에도 그 정보가 사실인지 프로파간다인지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지금은 2차 정상회담 개최 자체도 결정되지 않았고 더구나 뭔 내용을 협상할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즉, 트럼프 자신도 모른다. 댓글의 내용대로라면 그런 내용을 합의해 줄 조선도 아니다. 그냥 척 봐도 협상 내용에 대등성이 없다. 협상에서 상대가 원하는 걸 먼저 줘버리면 중요상황이 종료되므로 자신이 원하는 걸 얻을 수 없다. 그래서 상대방이 원하는 걸 뻔히 알면서도 서로 주려고 하지 않는다.

    멀쩡한 나라에도 별의별 누명을 뒤집어 씌어 떼거리를 몰고 가 죄 없는 수많은 사람을 죽이고 다 때려 부수고 약탈하고 정권을 교체해 꼭두각시를 두고 지배하려 하고, 경제를 파탄 내려는 미국이 자국을 핵 공격할 수 있는 나라와 협상할 때 묶어두었던 상대국의 팔다리를 먼저 풀어줄 리 만무하다. 미국은 상대국에 먼저 독약을 먹이고 전쟁을 해야 이기지 정상적인 나라와는 월맹처럼 전쟁해서 이길 수 없는 약한 나라다.

    한중러는 조선과의 경제협력에 있어 어떤 사전 협상이 없어도 제재만 없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 그리고 한국은 미국이 마음대로 세컨더리 제재를 할 수 있는 나라가 아니고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양국이 사전에 협상한다. 한중러에 세컨더리 보이콧을 각각 하나 동시에 하나 차이가 없고 현재 그렇게 하고 있어도 그것 때문에 세계 경제에 문제가 있는 건 없고 그런 걸 해도 중국과 러시아는 크게 게의치 않는다.

    UN 제재 해제에 집중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건 하나도 없고 서로 단계적, 동시적으로 대등하게 협상하는 게 중요한데 미국도 이것을 알면서 하지 않아 문제가 된다. 그래서 조선도 더는 선의적인 선제 조치를 하지 않는다. 협상 결렬을 고려하고 있고 새로운 길도 모색하고 있으니 미국에 의존하는 그런 협상은 하지 않는다. 새로운 길에 대한 설명은 없으나 그 길로 가게 되면 아마도 미국은 조선이 원하는 대로 무조건 협상하자고 맨발로 달려올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언론의 보도가 바른 것인지 또는 프로파간다인지, 조선은 이 협상에서 어떤 전략을 쓰고 있는지, 미국은 어떤 식으로 나올 것인지에 대한 자기 생각이 충분한지 어떤지를 먼저 분석해야 한다. 그러지 않고 남의 의견이 달라 보인다고 성급하게 자기 생각을 댓글로 쓰는 건 성의가 없다고 봐야 한다. 댓글을 엉터리로 쓰고 싶지 않겠지만 많은 사람이 볼 때 댓글의 내용이 틀려 보이거나 유치해 보이면 거부반응이 일어난다. 누구나 다 아는 맞는 말을 써도 댓글의 의미가 없고 독자마다 각별한 의견이 많이 분출되면 좋은 게시판이라 볼 수 있다.

    이런 게 귀찮아서 아예 댓글을 쓰지 않는 사람이 많고 댓글을 써도 내용이 없어 읽으나 마나 한 게 태반이다. 한 줄의 댓글을 써도 읽을 만한 거리가 되어야 하는데 이런 촌철살인의 글은 적고 거렁뱅이 같은 댓글이 많다. 즉, 젊은 독자는 오지 않고 늙은 독자가 많아 보인다. 짧아도 매번 통통 튀는 댓글을 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고 기자는 보도에 대한 간단한 반응만 보길 원한다. 여기는 독자 수가 적고 댓글도 잘 달지 않아 좀 긴 댓글도 있다. 아무튼, 어렵다고 생각하면 댓글도 쓰기 싫어지니 짧아도 혹은 하나라도 제대로 된 댓글 연습이 필요하다.

    귀하는 열정은 좋으나 내공이 약해 보이니 당분간 조선에 이러시오 저러시오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냥 독자를 향해 말하듯 댓글 쓰는 걸 연구해 보기 바란다. 막연히 댓글을 쓰려고만 하지 말고 뉴스 등을 통해 흐름을 파악해야 하고 자신의 의견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 많은 시간과 노력이 요구되는 일이지만 그런 만큼 자신의 식견도 조금씩 향상된다. 매번 거렁뱅이처럼 댓글을 달면 습관이 되어 자신도 모르게 저절로 거렁뱅이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경칭을 쓰지 않아 미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