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최저임금 논란, 갑들은 왜 침묵하나...강 건너 불구경”
"가맹점주의 땀과 눈물을 짜내어 큰 이익을 보고서도 왜 어떤 책임도 지려하지 않습니까?"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7/18 [13:35]  최종편집: ⓒ 자주시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최저임금 논란으로 사회가 떠들썩한데도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쥔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가맹 본사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을과 을의 눈물겨운 싸움 앞에 정치권, 자영업자, 노동계 모두 각자의 입장을 이야기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정작 가장 큰 책임과 근본적인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가맹본사는 아무런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갑의 침묵이다. 그들은 을과 을의 싸움을 바라보며 강 건너 불구경하듯 나 몰라라 하고 있다”며 무책임한 태도가 아닐 수 없다“고 꾸짖었다.

 

이어 ”지금 당장 몰아치는 비바람만 피하면 된다는 생각을 하는 건 아닌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며 “그간 가맹점주들의 땀과 눈물을 짜내 큰 이익을 보고서도 왜 어떤 책임도 지려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박 시장은 불합리한 계약구조 개선, 로열티 인하, 점포 운영보조금 지원 등을 촉구하며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 최저임금 인상을 대비해 일본의 편의점 기업들이 이미 하고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이 글을 맺었다. “그동안 그 누구도 묻지 않아 침묵해 오셨다면, 제가 묻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사랑방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