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문화 가꿔가기 57] 범 등에 올라타면 어떤 결과를?
중국시민
기사입력: 2018/11/04 [10:42]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북의 만화영화 '범을 타고 온 소년'     © 자주시보

 

지난 달 10월 23일 정세현 전 통일장관은 영남대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한의 통일 전략”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에서 남북미 관계를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최근의 북미 관계가 1990년대 절반가량 허물어졌지만 27∼28년간 유지돼 온 냉전구조의 나머지 절반이 허물어지는 프로세스의 시작으로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하고 있는 한 계속해서 갈 수 밖에 없다면서 "두 사람은 이미 호랑이 등에 탔기 때문에 내릴 수 없는 형국"이고 "밑에서 심부름을 잘못해서 조금 늦어지고 있을 뿐"이라고 분석했다. 

정 전 장관은 두 사람이 계속 나아가지 않을 수 없다는 의미에서 비유한 모양인데, 주장에는 허점이 존재한다. 누구든지 호랑이의 등에 계속 타고 있을 수는 없지 않은가. 호랑이 또한 호랑이도 영원히 남을 태울 수 없지 않은가. 

 

호랑이- 범의 등에 올라타서 내리기 어렵다는 뜻이 중국어로는 “치후난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까마귀소리 18/11/04 [12:34]
많은 뜻과 오늘의 세계관을 어떻게 가져야 하는것을 한편의 만화 영화로 잘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언제면 남한의 모든 사람들이 외세에 굴복하여 외세의 힘의 의해 외세의 지배속에서 살아가는것이 아니라 벗어나 통일된 자주 민족국가를 이륵하여 자주독립국가 국민으로 살아야 한다는 국민의식이 생겨 날가요,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11/05 [05:37]
까마귀소리 /

한국 국민 누구도 외세에 굴복하지도 외세의 힘에 의해서도 외세의 지배 속에서도 살고 있지 않다.
이렇게 생각하며 사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일제 강점 시기와 지금은 다르고 2차 대전에서 승리한 미국이 한국에서 보디가드 일이라도 하면서 오랫동안 죽치고 있고 쫓겨나지 않으려고 백방으로 수작을 부리고 있다.

게으른 배짱이 같은 미국은 이제 거지 소굴이 되어가고 수많은 국민이 마피아가 되어 매일 아비규환이 일어난다. 주한 미군이 철수하면 주일 미군도 철수하고 다른 나라에서도 줄줄이 그렇게 되면 미국은 자동으로 내전과 유사한 전쟁터가 되어 200개 국가가 빨대를 꽂아 빨아먹기도 어렵게 된다. 물론 전쟁 특수로 빨대로 더 빨아 먹는 일도 생기겠지만 아직은 그런 단계가 아니다.

따라서 주한 미군은 전쟁 난민과 유사한 상황이고 한국이 보살펴주고 있는데 그넘들의 행실이 못 됐고 더럽다고 빨리 쫓아 보내려고 떠드는 것뿐이니 달리 생각할 건 없다. 미국 대사관, 미군 부대와 미국 정부가 끽소리 못하고 있는 걸 보면 모르나? 이런 상황을 외세라 보는 건 한참 잘못된 생각이다.

불과 1세기도 되지 않아 상황은 역전되어 중국, 러시아, 한국, 일본, 인도 등은 기라성 같이 일어서는데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저물어간다. 제국주의 몰락의 과도기에서 그들이 발버둥 치는 건 당연지사다. 남북 관계가 개선되어 동아시아에서 너무 재미있는 일이 폭발적으로 일어나면 제국주의자들이 배가 아파 뒈진다. 그 폭발 제어장치가 대북 제재다.

그들이 만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 때문에 스스로 몰락하는 면도 있다.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그렇다고 다른 체제를 선호하는 건 아니다. 정당 수만큼 국민은 분열한다. 큰 정당을 지지해 본들 아무런 이득이 없는 구더기 같은 인간은 작은 정당을 지지하면서 반대자를 격파한답시고 집구석에 처박혀 똥물로 연명하면서 더러운 글로 매일 댓글을 달고 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사랑방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