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 1970/01/01 [09: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키는 사기꾼 19/03/03 [20:29]
양키한테 망한나라는 예외없이 성실하게 신뢰를 보였고...기만당했다는걸 알았을때는 이미 망한뒤였다 수정 삭제
알아도몰라 19/03/03 [20:34]
노스코리아는 만약 미국새ㄲ들하고 3차정상회담을 할생각이라면 비핵화에비자도 입에올리지말고 조/미핵군축으로 의제로바꾸고 핵폐기를말하면 미국도 핵무기숫자를 공표하고 핵무기종류와갯수를 제시하라고요구하고 싫다면 반미자주국가들한테 자위권을보유하게 해줄수도있다고 천명하는 초강경노선으로바꿔야한다 수정 삭제
아가리파이터 19/03/04 [03:39]
다 옳은 말씀을 하시는데 왜 뉴욕 앞바다에 수소폭탄 ICBM을 시험하라는지 이해가 안 된다. 거기 쏘면 거대한 분수대처럼 솟아올라 분말이 되어 건조한 날 뉴욕의 습도만 올려주고 제재 속에서 어렵게 만든 핵과 미사일 본연의 기능을 낭비하게 된다. 이런 걸 조선에 요구하는 건 사치 조장이다.

또한, 소형 핵폭탄으로 여기저기를 잘근잘근 씹어주라고 하는데 쓸데없이 불필요한 공정을 반복해 시간 낭비를 요구하는 주장이다. 차르 봄바에는 미치지 못해도 인구가 가장 많이 사는 뉴욕을 단 한 방에 완전히 검증할 필요 없이 불가역적으로 날려버리는 1,000만 명 이상 살상용 수소탄 장착 ICBM에서부터 400만 명 이상, 200만 명 이상, 100만 명 이상, 50만 명 이상, 20만 명 이상, 10만 명 이상, 5만 명 이상, 1만 명 이상 용도로 미국 도시 규모에 특화해 총 1,300발 세트로 이미 제작해 놓아 한 치의 낭비도 없이 이미 준비되어 있고, 각 미사일에는 좌표까지 입력되어 있어 핵 버튼만 누르면 그 도시로 날아가 터지게 되어 있다.

근데 이런 일이 곧 벌어질 텐데 왜 LA에서 아직 사시나 모르겠네요? 조선이 미국을 핵 공격하면 뉴욕, LA, 시카고, 휴스턴과 워싱턴 D.C. 순으로 10초 간격으로 핵 버튼이 눌러질 텐데 걱정이 되네요? 부득이 사셔야 한다면 중심에서 최소 100km 벗어난 전원 지역에서 거주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와 그 일당이 이번 조미 정상회담을 결렬시킨 것에 대해 고마워해야 한다. 합의되었다면 조선이 많은 희생을 감수하며 만든 다양한 미사일에 앉은 먼지만 맨날 털어야 했을 것이고, 수많은 과학자는 크게 실망했을 것이다. 그런 상황이 지속하여 녹스는 모습까지 보면 눈물을 흘렸을 것이다. 아무리 평화가 소중해도 쓸데없는 일을 하게 되면 기운이 빠진다.

미국에 대한 핵 공격 후 200,000명의 특수부대가 갈고닦은 실력을 이번 기회 미국에 침투해 살아남은 원자력발전소, 변전소, 통신 시설, 우주센터와 방공망, 핵무기 저장고와 발사대, 군 기지와 탄약고, 댐과 상수원, 원유, 석유나 가스 저장고, 송유관과 가스관, 공항, 항만, 철도 및 고속도로 교량, 가동 중인 지하철, 인터체인지와 고가도로, 터널, 정부 기관, 달러 인쇄소, 멀쩡한 고층빌딩, 슈퍼마켓, 은행, 방송사, 신문사 등을 찾아내 핵배낭으로 줄줄이 폭파하면서 역량을 발휘하지 못한다면 모두 좀이 쑤실 것이다. 이런 일은 보물찾기보다 더 흥미진진한 놀이다. 해외 미군기지와 미 대사관 및 영사관도 이렇게 동시에 골로 간다.

특수부대의 임무가 끝나고 2,000,000명의 조선군과 20,000,000명의 자주 진영 군대의 상륙작전과 공중 낙하 또는 착륙 작전으로 미국 접수에 나서면 더욱더 굉장한 일들이 벌어질 것이다. 수많은 카메라맨이 아무런 제한 없이 방송 장비를 휴대해 동행할 것이고 우리는 그저 방구석에서 TV를 보며 맥주를 마시고 감자깡을 씹으며 환호하면 된다. 이때도 자유한국당이나 조중동 등이 헛소리를 씨버리면 박살 나고 골로 간다.

미국이 자랑하던 동맹국도 특별 방송료를 지불하고 TV를 보며 따라하긴 마찬가지고 따로 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 시애미 같은 미국이 골로 가는 걸 보며 환호하다가도 이따금 다음 차례는 자국이 아닌지 걱정하며 초상집 분위기와 표정으로 새 질서가 열리는 걸 기다려야 한다. 전쟁의 승패는 하루 만에 결정된다. 트럼프와 그 일당이 그동안 씨버렸던 잡소리는 멸망의 전주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발해처럼 살다가 사라지는 미국이 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사랑방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