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 미사일 가장 큰 위협"강조
해군합참총창 내정자"미국 일련의 도전에 직면"
이정섭 기자
기사입력: 2015/07/31 [12:1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미국해군참모총장 내정자는 조선의 미사일이 미국 해군의 가장 큰 위협이 됙 있다고 토로했다.     © 이정섭 기자

 

존 리처드슨 미국 해군 참모총장 내정자가 조선의 탄도 미사일 능력 향상을 해군이 직면한 가장 큰 위협으로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31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을 인용 리처드슨 내정자는 30일 상원 군사위원회가 주관한 인준 청문회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핵심 이익을 지켜내야 할 미국이 일련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해군 원자력국장을 역임했으며 핵잠수함에서 오래 근무한 그는 "최근 태평양 지역에서 급속히 해군력을 증강하고 있는 중국의 세력 팽창"도 큰 위협의 하나로 제시했다.

 

리처드슨 내정자는 "높은 경제성장과 풍부한 자원, 주요 해상 무역로를 지닌 인도-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안보 측면에서 미국에 기회이자 위험 요소"라고 평가했다.

 

리처드슨 내정자는 "미국이 안보 위협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이 지역 동맹국들과 긴밀한 관계를 계속 강화하고  이들의 능력도 향상해 나가야 한다"며 "또 태평양 지역에서 전방위적으로 자체 해군력 증강을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장일훈 유엔 주재 조선대표부 차석대사와 서세평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등은 오는 10월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을 계기로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잇달아 시사한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삼천리 15/07/31 [13:13]
미국인들의 적은 미국인들을 영국 은행들이 조종하는 월가의 노예로 만든 백악관. 의회 영국 주구 놈들이다. 영국 용병 놈아! 수정 삭제
황진우 15/07/31 [14:00]
도둑질, 강도짓, 깡패짓! 수정 삭제
111 15/07/31 [14:56]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