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섭 기자 재판 무기한 연기
편집국
기사입력: 2016/04/01 [22:5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국가보안법(고무찬양 등)으로 불구속 재판을 받아 온 본지 이정섭 기자의 재판이 또 무기한 연기되었다.     © 자료사진

 

자주민보 시절 국가보안법위반협의(고무찬양 이적표현물 소지 반포)로 불구속 기소되어 재판을 받아 온 이정섭 기자의 재판이 속행 되었으나 또 다시 무기한 연기 되었다.

 

재판부(재판장 황기선)는 1일 오후 3시 50분 서울중앙지법 513호에서 재개 된 이정섭 기자에 대한 1심 심리 공판에서 밀려 있는 사건들에 대한 심리를 진행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정섭 기자의 재판은 당분간 열리지 않게 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