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 기관 유가 큰폭 상승전망, 북 석유개발 참여 절실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6/05/13 [19:1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거대한 러시아의 석유시설

 

 

미국에너지정보청(EIA)은 향후 25년 장기전망을 예측한 결과를 발표했다.

 

13일 스푸트닉은 미국에너지정보청 분석가들의 보고에 따르면 향후 25년간 세계를 지배하는 에너지자원은 석유가 될 것이고 2040년까지 유가는 배럴당 252달러까지 올라 전례에 없는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예측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고에서 분석가들은 향후 유가 변동 전망을 긍정적, 부정적, 현실적인 3가지 측면으로 나누어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분석가들이 예측한 각 시나리오는 이렇다.

 

부정적인 면에서 유가는 2040년까지 배럴당 76달러 수준에 멈춘다는 것이고, 현실적인 면에서는 2040년까지 유가가 배럴당 141달러까지 오른다는 것이고, 긍정적인 면에서는 25년 후 유가가 배럴당 252달러까지 올라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긍정적인 전망은 OECD 국가들의 GDP가 연간 평균 4.5%씩 급성장하고, OECD국가들의 경제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때 가능하다.

 

미국 에너지청은 내년 브렌트유 가격이 76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신흥산업국의 수요가 꾸준히 늘어날 것이란 게 주된 근거다.

 

한편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지난 1월 2016년 브렌트 유가 배럴당 75달러까지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평가는 역동적인 수요, 공급 증가를 토대로 진단됐다"고 마켓워치(MarketWatch) 통신이 마리오스 나라테프티스 SC은행 선임 경제전문가의 견해를 스푸트닉이 인용 보도한 바 있다.

은행 경제전문가는 석유 공급이 올해 하반기에 급격히 하락할 수 있다며 현재 공급 과잉 위험 수준이 일일 100만 배럴 규모 초과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외, 유가 상승 진단은 이란 석유 시장 복귀 영향도 고려됐다고 언급했다. SC은행은 올해 연말까지 이란이 원유 공급을 일일 40만 배럴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진단했다.

 

스푸트닉으 지난 3월 8일에도 "유가가 배럴당 110달러 아니 2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 석유 전쟁으로 러시아를 몰락시키려는 시도는 유가가 상승하면서 끝장날 것'이라고 이반 그라쵸프 러시아 하원 에너지 위원회 의원이 강조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특히 지금 전세계적인 경제위축으로 투자가 저조한 가운데에서도 이런 전망이 나오고 있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요즘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 당 45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본지에서도 향후 유가는 큰 폭으로 오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누차 전망한 바 있다. 근거는 중국에서 매년 큰 폭으로 자동차가 증가하고 있으며 아직도 차를 가지지 못한 사람들이 무한정 남아 있다.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제3세계 진영에서도 산업화를 다그치면서 자동차와 공장 등에서 많은 석유를 소모하고 있어 석유의 소비량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인데 석유의 양은 한정되어 있어 결국 유가는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었다.

 

문제는 유가가 폭등하게 되면 자본주의 진영의 경제적 타격은 더욱 심각해진다. 여전히 에너지 자급을 못하고 수입에 많은 부분을 의존하고 있는 미국도 유가가 오르면 경제성장에 큰 지장을 받지 않을 수 없다. 이란과 관계를 정상화한 데는 이런 절박한 사정도 작용했을 것이다. 결국 몰리고 몰려 미국이 고개를 숙이고 이란의 제재를 풀어주었다는 것이다.

이란은 석유수출 대금으로 헤즈볼라 등 중동 반미자주진영의 보루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어 이른 중동 자주화 확장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석유 등 화석 에너지 가격의 급등은 러시아, 이란, 베네수엘라, 미얀마, 나이지리아, 적도기니, 브라질 등 제3세계 자주진영의 경제적 안정에 큰 도움을 주게 될 것이다. 이런 나라들은 북과의 친선협조관계가 다들 깊다.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가 더욱더 먹혀들기 힘들게 된다는 것이다. 미국은 이래저래 궁지로 몰리고 있다.

 

미국도 석유 생산이 적지는 않지만 워낙 소비량이 많아 자체 수요로 충당이 어렵다. 그래서 셰일가스까지 개발했지만 생산비가 높아 유가 하락에 따라 지금은 심각한 경영 위기를 겪고 있으며 폐업도 속출하고 있다. 또한 셰일 가스는 많은 돈을 들여 유정을 파도 얼마 채굴을 하지 못해 생산단가가 많이 든다는 취약점, 환경파괴가 심각하다는 문제점도 가지고 있다.

유럽의 대부분 나라들은 에너지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동맹국들이 유가 상승에 따라 심각한 경제위기를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 조선노동당 제7차 당대회 보고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이제 석유개발에 적극 나서자고 강조했다.   ©자주시보, 민족통신 페이스북

 

이번 조선노동당 7차 대회에서 김정은위원장은 에너지 자급을 위해 석유자원을 적극 개발하고 수력을 기본으로 하되 화력을 합리적으로 적절히 배합하며 친환경재생에너지도 확대하고 원자력발전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석유자원을 적극 개발하라고 한 것을 보면 이제 북에서도 석유개발을 본격화 하려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 북에서 뽑아올린 원유, 3대혁명 전시관에서 직접 촬영     ©자주시보, 김수복 재미교포 제공

 

북에는 세계 3위권의 석유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서 남과 북이 힘을 합쳐 공동으로 북의 석유를 개발해야 할 것이다. 미루다가는 석유파동으로 남측 경제가 더욱 거덜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위의 전망만 봐도 내년이면 현재 유가가 2배로 뛴다. 이미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이란의 채굴 기술을 도입하면 ? 남조선구경꾼 16/05/14 [12:21] 수정 삭제
  이란에 도와달라고 하면 안됩니까? 북한은 이란산 원유와 시추기술을 도입하고... 이란은 북한의 핵무기를 수입하고... 이러면 서로 좋을 것 같은데
이창기는 뻥까지 마세여 정신나간 이창기 16/05/14 [14:13] 수정 삭제
  북조선이 식물에서 금을 채취하는 기술을 개발 했다고 개소리 하다가, 구름속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구형 전투기를 보고 북조선이 개발한 눈에 보였다가 안보였다가 하는 비행물체라고 미친 개소리하고, 오늘은 북에 세계 3위권의 석유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정신나간 소리 하고 자빠졌네여. 이창기는 북조선 예기라면 왕창 뻥 부터 까고 보는 경향이 있어여
북한 기술자들이 이란에 시추시설과 원유 정제 시설을 도와줍니다 길냥이 16/05/14 [14:14] 수정 삭제
  ^^
북한 기술자 외화벌이 일꾼 16/05/14 [14:22] 수정 삭제
  북한 외화벌이 일꾼들이 이란에 파견되어 원유정제 시설을 도와주고 있는 건 사실입니다. 빗자루 들고 청소하고 있지여, ㅋㅋㅋㅋㅋㅋㅋㅋ
핵융합기술은 모든 걸 창조한다 무식한이 16/05/15 [12:38] 수정 삭제
  지구촌에 존재한다는 원소는 대략 106~8개라고 알려져 있다. 그런데 조선의 핵융합기술은 이 원소 말고도 수만개,아니 무제한으로 새로운 원소를 만든다고 알려진다. 그러니 새로운 원소를 만들어 UFO(이온추진비행기)를 만들어 우주(달,화성,목성,태양) 등등을 인간이 다녀온다는 소문이다. 원유만 해도 수소 원자 몇?개를 유리병에 넣고 압축하면 만들어진다고하니 현대 서양과학으론 꿈같은 얘기인 것이다. 수소 원자 50개를 유리병에 넣고 압축라면 철이 만들어지고,60개를 널고 ...동이 만들어지는 등 핵융합기술은 못 만드는 것이 없다고 알려져 있다.또한 핵융합을 무기로 쓰는 조선은 완전히 세계제패국가란 말이 되는 것이다. 부연하면 수소 붕소 핵융합완성은 절대물을 창조하는기술이라는 것이다. 무기도 절대무기를 맘대로 창조해내는 기술이라고 한다. 그래서 조선이 미국에게 큰소리하며 세계를 향해 표효하고 있다. 무식한이가 횡설수설 몇마디...
이란 산유국이지만 석유정제기술은 없다 북한기술자 16/06/23 [17:21] 수정 삭제
  북한은 이란에 원유정제기술을 제공하여 이란에 현재공장을 짖고 있다 .....그런데 내가 생각할때 북한내에 석유시추와 원유정제공장을 짖는것이 경제발전에 더 도움이 되지않을까 생각한다. 경제발전속도보아 그렇게 생각한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