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양궁 개인전 장혜진 금, 기보배 동메달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6/08/12 [05:18]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장혜진 선수의 결승진출을 축하해주는 기보배 선수     © 자주시보



여자양궁 대표팀 맏언니 장혜진(LH)가 2016 리우 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귀중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장혜진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개인전 준결승에서 독일의 리사 운루흐를 세트포인트 6-2(27-26 26-28 27-26 29-27) 압도적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혜진은 16강에서 북의 강은주를 6-2(27-27 28-24 29-27 27-27)로 꺾은데 이어 8깅에서 영국의 나오미 폴카드를 7-1(26-25 27-27 28-27 28-27)로 눌렀으며 사실상 결승전이나 마찬가지라는 평을 들은 4강전에선 올림픽 2연패를 노린 팀동료 기보배(광주시청)를 7-3(19-25 27-24 27-24 26-26 28-26)으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에서 만났더라면 좋았을 것을 하는 아쉬움에 기보배 선수는 속상해하면서도 장혜진 선수의 결증진출을 축하해주었다.

 

런던올림픽 여자 양궁 2관왕 기보배 선수도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기보배는 여자개인전 3~4위전에서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를 세트점수 6-4로 누르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