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사일 시험 아닌 위성로켓 시험 가능성 높아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6/10/22 [09:44]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최근 5일 간격을 두고 연이어 로켓시험이 진행되었다고 하는 구성시와 그 옆의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 아시아투데이는 2016년 10월 17일 미국의 북 전문연구단체인 38노스에서 최근 북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로켓연소시험으로 추정되는 장면들이 위성에 계속 포착했다는 소식을 보도한 바 있다. 북은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모종의 새로운 위성발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 같다.  합참에서 발표한 구성시 인근 두 번의 무수단 미사일 시험도 실은 미사일이 아닌 이와 관련된 위성발사 관련 시험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 자주시보


합동참모본부에서는 북이 지난 15일에 무수단 중거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데 이어 5일만인 20일에도 같은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시험을 진행했지만 두 번 다 공중폭발하여 실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발표하였다.

 

정부는 이런 북의 계속된 미사일 시험에 대해 강력한 경고문을 발표하고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대북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입장까지 밝혔다.

 

미국에서도 북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비판과 보복 제재를 운운하자 기어이 중국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까지 나서서 북 미사일 시험에 둘러싼 관련국들 모두 정세를 격화시키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하였다.

 

미국과 정부 당국의 대북 감시 정보가 부정확한 경우가 많아 정말 북이 미사일 시험을 했는지가 의문스러웠는데 중국의 반응까지 나온 것을 보면 북이 뭔가 하기는 한 것 같다.

 

하지만 무수단 미사일을 시험발사한 것이라고 단정하기엔 무리가 있어보인다.

 

▲ 북이 지난 6월 공개한 신형대출력로켓엔진을 장착한 화성10호 시험발사 성공 장면     © 자주시보

 

▲ 북의 화성 10호의 화염을 보면 중앙의 큰 불꽃 화염과 주변의 작은 직경의 불꽃이 쌍으로 나오고 있다. 이는 신형 대출력 엔진을 장착한 화성 10호이며 이를 지난 지난 6월 완전히 성공하였다고 북은 발표하였다.    ©자주시보

 

 

지난 6월 북은 신형대출력엔진을 장착한 화성10호 미사일 시험에 완전히 성공하여 마음 먹은대로 미국을 타격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미 최종시험이 끝난 것이다.

 

화성10호 관련 새로운 시험을 했다면 고체연료엔진을 장착해서 할 수는 있겠지만 그것도 지상발사보다 더 어려운 잠수함발사 방식으로 이미 성공한 바 있다. 따라서 이를 5일 사이를 두고 연이어 두 번이나 시험하여 모두 실패했다는 사실에 의문이 든다는 것이다.

 

할 필요성에도 의문이지만 두 번이나 모두 실패했다는 것도 의문이다.

 

가능성이 있다면 9월 20일 정지위성 운반 로케트용 대출력 발동기(엔진) 지상 분출 시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는데 그와 관련한 무슨 시험을 진행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는 북이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국가우주개발 5개년 계획에 따라 주체위성들을 더 많이 쏘아올리며 광활한 우주정복을 위한 힘찬 진군을 다그쳐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주체위성들은 만리창공 높이 계속 솟구쳐오를 것"이라고 발표한 것에서도 짐작할 수 있다고 본다. 올해가 그 1차 5개년 계획 마지막 해이다.

 

특히 15일 시험 이후 5일만이 20일 모종의 로켓 시험과 함께 이런 북의 보도가 나온 것을 보면 이번 시험에서 뭔가 정지궤도 위성이나 고고도 위성발사관련 주목할 성과를 거두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사실 9월 20일 공개한 고고도 정지위성 운반 로켓트를 가지고 한 달여 만에 위성로켓을 완성하여 시험하기엔 무리가 있다. 연내 발사 혹은 가까운 시일 안에 그것을 이루기 위한 지상분출 시험보다는 더 높은 단계의 시험을 했을 것으로 봉인다. 약식으로 로켓을 만들어 공중으로 쏘아 추력을 점검하는 시험 등을 단행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 시험도 꽤 높은 고도까지 올라간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랬기 때문에 한미의 정찰자산에 포착되었을 것이다. 지상에서 수십 혹은 수백미터 올라가다 끝났다면 사실 미국의 첨단 정찰위성도 포착이 어렵다. 몇 달 전 북의 스커드 미사일 연속발사 시험 당시에도 일명 스커드와 스커드ER도 구분하지 못해 빈축을 샀던 미국의 정찰능력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시험이 철산군 동창리 위성발사장은 아니지만 그와 가까운 구성시에서 진행되었다는 점도 주목할 사항이다. 구성은 공작기계공장 등 북의 핵심 군수산업 공장들이 들어선 곳이어서 정밀 기계부품을 제작하기에 좋은 장소이다.

 

이런 모든 요소를 종합해 보았을 때 북은 새로운 위성발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북은 광활한 우주개발을 위해 위성발사를 지속적으로 단행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는데 이런 위성발사를 미사일 발사라며 민감하게 반응한다면 한반도 정세는 정말 바람잘날 없는 긴장으로 연속으로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그 피해는 경제인들과 국민들이 받을 수밖에 없다.

 

적어도 북의 위성개발에 대해서라도 국제적으로 허용할 수 있는 모종의 합의가 절실한 상황으로 판단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111 맛간 헛소리만하지. 16/10/22 [11:21] 수정 삭제
  아무도 알아주지 않지. 금같은 시간 쪼개서 헛소리만 지껄이지.짜지도 않고 달지도 않는 밍밍한 소리만 씨부리지. 자기해골이 폭파한것을 다른것이 폭파한걸로 오류일으키지.해골 system에 심각한 바이러스이지. 포맷해도 영구 재생불능 ez.숫자 1밖에 모르지.
111 대갈이는 닭대갈 제갈공명 16/10/22 [14:50] 수정 삭제
  탱자더러 부?부?하는 년이나 놈이나.
111은 약먹을 시간이다. 병원장 16/10/22 [15:07] 수정 삭제
  병원을 탈출한 111은 어서 돌아와 약먹고 쳐자라.
북한의 로켓기술 미국을 압도하나? 폴라리스 16/10/23 [05:54] 수정 삭제
  북한은 최근 9월 대출력 액체엔진 시험과 3월 대출력 고체엔진 시험을 한 바 있다. 최근의 대출력 액체엔진(80톤 추력에 연소시간 200초) 시험은 정지궤도에 위성을 쏘아 올리거나 한국의 KSLV (한국은 75 톤 추력, 연소시간145초) 와 같이 달 탐사를 위한 로켓엔진이다. 이미 액체연료 추진체를 이용한 KN-08이나 KN-14의 ICBM을 선보인 북한은 이번에 대출력 고체엔진을 선보임으로서 미국의 미니트맨 3 이나 러시아의 SS-27 수준의 고체연료 ICBM 을 만들 목표를 갖고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로켓성능이라면 북한은 미국과 대등한 수준의 ICBM을 보유하게 된다는 뜻이다. 지금 계속해서 실패하고 있다고 보도되는 무수단 미사일은 12m 길이의 가공할 고체연료 ICBM을 실험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렇다면 미국은 2030년 까지 유지하기로한 미니트맨 3를 폐기하고 보다 성능이 우수한 ICBM을 보유해야만 한다. 더구나 중국내륙까지 도달 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미니트맨 3는 무리이다. 과연 미국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시간을 벌어야 할 당사자는 북한이 아니라 미국이다.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을 통해 시간을 벌려고 할 것이다. 그러니 사드문제를 가지고 시간을 질질 끌고있지 않는가? 하지만 필리핀의 돌발사태로 시간을 벌려고하는 미국을 당황하게 만들고 있다.
자주시보는 북쪽 양아치가 사육하는 똥강아지 후후 16/10/23 [14:40] 수정 삭제
  북쪽 양아치가 짖어대면 똑같이 개소리한다. 자주시보는 북쪽 양아치가 사육하는 똥강아지라 해야한다.
이제부터는 선제타격이다 111 16/10/23 [15:59] 수정 삭제
  --


북한 핵미사일 발사 공중 폭발지점이 계속 낮아진다고 분명 남겻지


--------지상 -------바닷속 --- 펑


이란도 ufo 한테 처맞는다고 하지



여기는 ufo 도나타나지않지


러시아와 이란은 이 미스테리한 현상을 공동연구할 뿐 아니라
이란이 UFO로부터 핵미사일및 핵 시설에
공격을 받을 경우 러시아군대가 이란을 지원해주기로 합의하였다는
2005년 .
조용한걸보니 111 16/10/27 [22:05] 수정 삭제
 

북한미사일 위협으로 미사일을 제작을 수주한 록히트마틴이니
더이상 북한은 쏘지않지

그중돈 일부ㅏ 중국을 통해 한국과 미국 과 록히트마틴이 지불햇지
북한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