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朴게이트 물타기(?) 문재인 물고 늘어져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6/10/31 [12: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 초유의 국정농단으로 온 국민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일부 보수단체들이 이 같은 국민감정과는 상반되게 문재인 전 대표와 박지원 의원을 겨냥해 ‘북핵 게이트’, ‘북한 내통’을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 보수단체는 ‘최순실 사건’의 진상을 밝히라고도 했다.

 

 

 

 

 

자유총연맹 등이 가입한 ‘애국단체총협의회’는 31일 성명서를 통해 “‘북한과 내통’, ‘북핵개발 지원’ 혐의 정치인 특검과 청문회로 반역적 국기문란행위 진상규명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최순실 국정개입논란을 철저히 수사하여 국민 의혹 해소하고 의법 조치하라”고도 요구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성명서에서 “이미 언론에 보도된 대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시,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은 ‘북한에 물어보고’ 정부의 입장을 ‘기권’으로 건의하였다는 혐의가 밝혀졌다”면서 “이는 세계 최악의 인권탄압 정권과 내통, 북한 동포의 인권을 ‘외면’ 한 것으로, 국가가 추구하는 가치와 주권을 저버린 반역적 국기문란 행위다. 반드시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대중 정권 당시 박지원 의원은 북한 김정일에게 수억 달러의 현금을 제공하여 사실상 ‘핵 개발’을 지원하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면서 “그 결과,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은 현실화되었고, 대한민국은 생존을 위협받는 안보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이는 여적죄에 해당하는 이적 행위이다. 반드시 청문회를 열어 진실을 밝히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문재인 박지원 두 사람에 대한 공격에 이어 박근혜 게이트에 대해서도 진상규명을 요구해 눈길을 끌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최근 최순실의 국정개입 논란으로 사회가 불안하다”면서도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특히 언론은 검증 안된 의혹을 경쟁적으로 확대, 재생산하여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친인척 비리가 없는 유일한 대통령이라는 믿음이 컸기 때문에 국민의 충격은 더욱 크다”면서 “그렇다고 대통령을 무력화하여 이득을 보려는 정치세력이 날뛰게 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계속해서 “그러나 일부 정치권은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위해 정치 공세에 몰입하고 있으며, 재야반국가단체의 선동을 비롯해서 대학생, 교수까지 시국선언을 하는 등,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적과 내통하였다는 혐의가 논란이 되는데도 조용하던 자들이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혼란을 부추기고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최순실 논란을 빌미로 ‘적과 내통’ 혐의, ‘북한 핵 개발 지원’ 혐의를 덮으려 한다면,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을 변호할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도 “오직 대한민국의 안위를 걱정할 뿐이다. 지금은 그 어느때보다도 국가 리더쉽이 중요한 상황으로, 잘못되면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라고 우려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이같이 우려한 후 “박근혜 대통령은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검찰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의법 조치하고, 북핵 위협에 대응한 국가방위를 비롯한 경제살리기 등 국정 현안에 전념하여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라면서 “나라를 사랑하는 애국세력은 오직 ‘대한민국’의 발전을 지키기 위해, ‘최순실 사건’을 정부전복의 빌미로 삼으려는 反대한민국 세력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애국단체총협의회에는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총회장 이형규),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회장  박종길), 대한민국사랑회(회장 김길자), 대한민국재향경우회(회장 구재태),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직무대행 박성국),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회장 최해근),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회(회장 박희도), 바르게살기운동중앙회(회장 윤홍근), 한국자유총연맹(회장 김경재), 해병대전우회중앙회(총재 이상로) 등이 가입해 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