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폐쇄, 비선개입 의혹 조사해 달라”
편집국
기사입력: 2016/12/15 [15: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개성공단기업협회는 특검에게 개성공단 폐쇄 관련 비선개입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사진 : 통일뉴스)     © 편집국

 

15일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서울 강남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성공단 폐쇄 최순실 비선개입 의혹관련 수사요청서를 특검팀에 전달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통일뉴스>보도에 따르면 개성공단기업협회는 폐쇄결정으로 입은 막대한 피해에 대해 1/3에 불과한 지원으로 도산위기에 몰린 개성기업들과 협력업체, 어쩔 수 없이 해고를 당해 생계가 막막해진 근로자들의 피눈물을 멈출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측은 이성헌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의 증언, 개성공단은 대북제재수단이 아니라던 정부의 갑작스런 가동중단 결정, 고영태, 차은택의 7일 국정조사 증언과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문건유출 등에 비춰봤을 때 개성공단 폐쇄 결정에 비선개입 의록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지난 1025<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비선모임과 관련해 “10%는 미르, 케이스포츠 재단과 관련한 일이지만 나머지 90%는 개성공단 폐쇄 등 정부 정책과 관련된 게 대부분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13년부터 20164월까지 외교자료 등 180건의 문건이 최순실 씨에게 전달된 사실도 확인됐다.

 

정부의 갑작스런 입장 변화 역시 의혹을 키워왔다. 통일부는 북한 4차 핵실험 이후인 122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개성공단의 안정적 운영방침을 재확인 했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했던 27일에 전면 폐쇄가 아닌 체류인원 축소로 대응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불과 사흘 뒤인 210일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 이후 개성공단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한편 개성공단기업협회의 수사 요청과 관련 통일부는 15일 정례브리핑에서 개성공단 가동 중단이 비단 어떤 개인 한 사람의 생각으로 좌지우지 됐다고 보는 것은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