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증거인멸 시도는 스스로 죄인임을 인정한 것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6/12/22 [06:5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문화창조융합본부를 청와대에서 슬그머니 해체하려고 한다는 보도 

 

▲ 여명숙 전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의 증거인멸 우려, 그는 정직하게 사업을 추진하려다가 박근혜에게 미운털이 박혀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되었다는 진실을 청문회에서 사실 그대로 국민들에게 알려 큰 박수를 받았다. 그래도 양심적인 사람도 없진 않구나 하는 큰 희망을 안겨준 것이다. 그가 황 권한대행 체제의 국농단 증거인멸 우려를 표하였다.  

 

황교안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으면 국정농단 증거인멸에 나설 것이라는 세간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2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의 문화 정책과 관련해 국정농단의 주무대란 지적이 나오는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이 전면 수술에 들어간다. 특히, 차은택 씨가 본부장을 맡았던 문화창조융합본부는 완전 폐지된다.

 

이미 이에 대해 여명숙 전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은 지난 7일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문화창조융합본부가) 해체가 된다면 절대 안 되는 이유가 있는데 하나는 목욕물 버리면서 애까지 버리는 상황이 될까 봐 그렇고, 또 하나 중요한 것은 증거가 인멸됩니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런 지적이 전 국민의 공감을 얻고 있는 상황에서도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은 문화창조융합본부 해체를 은근슬쩍 밀어붙이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는 비리가 만천하에 드러났을 때, 순수한 의도로 문화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한 사업이라며 잘못이 있다면 일을 진행한 사람들의 잘못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말 그렇다면 이 사업은 폐지할 것이 아니라 바로잡아야할 일일 것이다.

 

폐지하겠다는 것은 결국 청와대가 정말 문화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가 세금을 착복하기 위해 기획한 사업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과 다를 것이 없다.

황교안 총리도 국정농단 부역자로서 함께 처벌받아야 한다는 국민적 여론이 들끓고 있다. 조금이라도 속죄하는 마음이 있다면 증거인멸에 혈안이 되어 뛰어다닐 것이 아니라 조금이라도 국민의 뜻을 받들어 위기에 빠진 국정을 바로잡는데 심혈을 기울여야 한 것인데 지금 하는 행동을 보면 애시당초 글러먹은 것 같다.

 

계속 이런 식이라면 국민들의 황교안 권안대행 퇴진 구호가 앞으로 더욱 높아질 것이며 후손만대 수치스런 이름으로 영원히 남게 될 것이다.

 

박한철 헌법재판소 소장도 마찬가지이다. 이미 통합진보당 해산과 관련하여 청와대의 압력 장단에 꼭두각시춤을 추는 판결을 했음이 김정한 민정수석의 비망록을 통해 낱낱히 밝혀졌다. 하여 국민들이 이번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도 질질 시간끌기 등 청와대에 유리하게 이끌어가지 않을까 하는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만약 그렇게 한다면 국민들의 분노는 기어이 폭발할 것이며 이 난국은 더욱 걷잡을 수 없게 될 것이다.

 

청와대와 헌법재판소는 조금이라도 속죄하는 마음으로 이제라도 성심을 다해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