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의 사드부지 제공, ‘뇌물 여부’ 조사하라!
편집국
기사입력: 2017/01/06 [10:11]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사드배치 반대를 주장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특검을 상대로 롯데의 사드부지 제공이 뇌물죄에 해당하지 않는지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 사드저지전국행동)     © 편집국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등은 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그룹의 사드부지 제공관련 의혹규명을 촉구했다.

 

롯데그룹의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이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 선정이나 신동빈 회장 등 총수 일가 구속을 면하기 위한 대가성 뇌물이 아니었는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사드 배치 부지 제공이 롯데그룹의 또 다른 뇌물로 작용한 여러 정황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신동빈 회장의 구속영장 기각과 롯데의 사드 배치 부치 제공 시점은 절묘하게 일치한다. 929일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수사를 받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고, 바로 다음날 한·미 양국은 롯데 성주CC를 사드 배치 부지로 최종 발표했다.

 

롯데의 면세점 신규 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대가성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201511월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과 코엑스점은 면세점 선정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20163월 신동빈 회장의 대통령 독대가 있었고, 그 후 4월 관세청은 예정에 없던 추가 면세점 공고를 냈다. 롯데는 다시 면세점 특허를 따 낼 수 있었다. 관세청이 무리하게 추가 면세점 공고를 낸 데는 20171월로 예정된 국방부와 롯데의 사드 배치 부지 교환 계약 때문 아니냐는 것이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후 특검에 수사 촉구서를 전달했다.

 

▲ (사진 : 사드저지전국행동)     © 편집국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