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스님 분신항거 목격 부부 증언-끝까지 조금도 흔들림 없었다.
이나윤, 이창기 공동취재
기사입력: 2017/01/11 [12:5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동영상 출처: https://www.facebook.com/dongjin9164?fref=nf&pnref=story

 

정원 스님의 분신항거 현장에서 가지고 있던 담요로 불을 끄기 위해 마지막까지 몸부림을 쳤던 의로운 부부가 정원 스님 분향소을 찾아와 명복을 빌었다.


부부는 정원스님의 최후의 모습도 생생히 들려주었는데 불길이 온 몸을 휘감고 타오르는데도 가부좌 자세로 조금도 흔들림이 없이 무언가 염원하는 바를 계속 중얼중얼 말을 했다고 한다.

등을 끄면 앞쪽은 꺼지지 않고 앞쪽을 끄면 불이 다시 등으로 번져가는 바람에 담요로 이리저리 불길을 치며 애를 태웠는데 정원스님은 까맣게 탄 얼굴인데도 찡그림도 없었으며 마지막까지 의연한 자세 그대로였다고 한다.

일단 불부터 꺼서 사람을 살려야한다는 생각에 사진 찍을 상황은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다가 소방관들이 와서 소화기로 불을 껐는데 정원스님이 마지막엔 뭐라고 큰 소리를 외쳤는데 무슨 말인지는 알아들을 수는 없었다고 했다.


이미 불길에 성대가 상해 정확하게 표현하지는 못했지만 그 외침이 무엇이었을 지는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세월호의 아이들을 사실상 학살한 박근혜 정부,

일본군 성노예 굴욕적인 협상에 합의한 박근혜 정부,

사드 미사일을 끌어들여 한반도를 전쟁 위험에 빠뜨린 박근혜 정부를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는 그의 평소 염원을 이제는 우리 국민들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자주적 평화통일만이 우리 민족이 살길이라고 늘 강조해온 정원스님이기에

마지막 순간까지 중얼거리면 염원했던 바람도 그리고 마지막에 혼신의 힘을 다 짜내어 터트렸던 그 포효의 외침이 어떤 말이었을지 어찌 우리가 모르겠는가.


얼마나 그 염원이 간절했으면

얼마나 박근혜 정권이 지긋지긋했으면

얼마나 이땅의 존엄을 미일 외세에게 팔아넘기는 수구사대매국세력이 저주스러웠으면

얼마나 이 땅을 다시 호시탐탐 노리는 일제를 증오했으면

얼마나 광우병 소고기까지 이땅에 팔아먹으려 혈안이 되어 날뛰는 미국이 가증스러웠으면


그 뜨거운 불길에 온 몸이 까맣게 타들어가는데...

뜨거운 남비만 잘 못 만져도 절로 손이 움츠려드는 사람으로서 어찌 그렇게 그런 불길에서 미동도 없이, 얼굴 찡그림도 없이 의연하게 분신항거를 했겠는가.


아!

왜 선각자들이 이렇게까지 몸부림을 치며 저항하는지

국민들이여, 단 한 번이라도 깊이 생각해 봐야 할 일이 아니겠는가.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