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분야별 ‘블랙리스트’, 김기춘 지시”
박해전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5:21]  최종편집: ⓒ 자주시보

 

 

 

“청와대가 문화계 블랙리스트뿐만이 아니라 사실상 대한민국 모든 분야에 걸쳐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는 진술을 특검이 확보했다.”

 

<서울방송(SBS)>이 10일 밤 8시 보도에서 “특검 팀은 청와대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블랙리스트가 문화계에 국한된 일이 아니라는 정황을 포착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서울방송은 “청와대의 거의 모든 수석비서관실이 분야별로 정부 지원 배제 대상자 명단, 즉,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이라며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임명 직후 수석실별로 블랙리스트를 보고하라고 지시했고, 박근혜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 비서관들이 실무를 주도했다”고 보도했다.

 

서울방송의 보도로 문화계뿐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다는 정황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블랙리스트 작성 기준과 관련해 서울방송은 “지난 대선에서 야당 후보를 지지했는지, 세월호 관련 발언을 했는지 등이었다”고 보도했다.

 

서울방송은 각 분야 블랙리스트 통합 관리와 관련해 “특검팀은 또 정무수석실에서 각 분야 블랙리스트를 통합 관리하고 관련 업무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았다는 정황도 파악했다”며 “특검은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 블랙리스트 관련자 4명의 구속 여부가 내일 결정되면 바로 조윤선 장관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소환해 이런 의혹들을 추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