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학교 본부 이재명 강연회 불허 무슨 일?
박우식
기사입력: 2017/02/02 [06:35]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신문고뉴스] 박우식 기자 =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의 경북대학교 강연을 불허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재명 경선후보는 오는 6일 오후 4시 대구에서 지역 기자들과 기자간담회를 가진 뒤 7시30분 경북대에서 현 시국과 노동권 강화 등과 관련한 강연을 할 예정이었다.

 

 

 

 

 

이재명 경선후보의 강연은 대구청년당(준)이 경북대 구성원인 경북대 사회대학생회, 복현교지와 함께 경북대 정보전산원 1층 비전홀에서 ‘청년의 삶, 대구청년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 라는 주제로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북대 본관측은 경북대 한 주체인 학생들과 함께 진행하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행사를 몇일 앞두고 명확한 이유도 없이 불허방침을 일방적으로 통보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것.  

 

이와 관련 대구청년당(준)은 1일 오후 규탄성명서를 통해 경북대학교의 불허방침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맷돌을 갈려고 하는데 손잡이가 없네?

 

대구청년당은 규탄성명서를 통해 "맷돌을 갈려고 하는데 손잡이가 없네?"라면서 "지금 대구청년당 심정이 딱 그 짝"이라고 격분했다. 어이가 없다는 강한 항변이다.

 

대구청년당은 강하게 반발하는 이유에 대해 먼저 "청년실업률 전국 1위인 대구에서 청년들의 문제를 이야기해 보기 위해 대학생과 청년들이 준비한 강연을 불허한 것은 납득할 수가 없다"면서 "경북대는 경북대 학생들의 현실에는 관심도 없습니까? 지역 청년문제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못하는 것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진리의 상아탑이라는 대학에서 학교본부 측은 오로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만 움직이고 학생들의 고민과 목소리 따위는 아웃오브안중인 것입니까"라면서 "지난 2016년 11월 경북대에서는 김무성의원이 4차 산업혁명 세미나 기조강연을 진행했었습니다. 누구는 되고 누구는 불허인 이유가 무엇인지 그 기준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대구청년당은 계속해서 "이번 이재명 시장 강연회의 일방적인 불허방침은 대학의 한 주체인 학생들의 자치권을 묵살하는 행태이며 이를 초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 "더욱이 경북대는 최근 총장임용 문제에서 구성원의 의견을 묵살하고 청와대가 임용에 직접 개입한 의혹을 사고 있음에도 일방적으로 총장임용을 강행하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청년당은 이 같이 강조한 후 "지역을 대표하는 국립대에서 대학이 사유물인 마냥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일방적이고 반민주적인 대학본부의 행태 또한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참칭범 색출 17/02/03 [09:34]
대텅 이 되것구나, 이재명이, 참칭 내란범들이 방해하는 것을 보면,,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