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민주노총, 대선투쟁·사회적 총파업 나선다
편집국
기사입력: 2017/03/08 [15:5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주노총이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 사업계획안을 확정했다. (사진 : 민주노총 노동과세계)     © 편집국

 

민주노총이 지난 37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2017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2017년 민주노총은 상반기 대선투쟁, 6월 사회적 총파업, 하반기 노동법 전면 개정 투쟁을 본격적으로 벌일 계획이다.

 

2017년 민주노총은 대선투쟁을 통해 촛불대개혁과 노동의 요구를 차기 정부의 중요 정책으로 제시하고, 하반기에는 노동법 전면 개정을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준비하기로 했다. 대선과 관련해서는 보수정당에 대한 조직적인 지지로 경도되는 것은 금지시켰다. 

 

또한 민주노총은 6월 사회적 총파업을 통해 박근혜 체제 청산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저임금 타파 쟁취 재벌체제 해체 국가기구 개혁, 사회공공성 강화 노조할 권리 쟁취, 노동법 전면 개정 등 사회공익적 의제 쟁취를 위한 사업을 펼친다.

 

또한 민주노총은 박근혜 탄핵이 기각 될 경우 총파업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특별결의문을 통해 사드배치 저지와 한반도 평화실현 투쟁에 나서기로도 결의했다.

 

한편 재정난 해소를 위해 7월부터 가맹노조가 납부할 의무금을 조합원 1인당 150원씩 인상하기로 결정 했다.

 

임시대의원대회는 재적 대의원 1031명 중 633(14시 현재)이 참석했다. 지난 27일 정기대의원대회가 열렸지만 정치방침 채택 논란 끝에 성원부족으로 유회된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