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득표, 여론조사 뒤집는 엄청난 반전”
이준화 기자
기사입력: 2017/03/28 [02:21]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신문고 뉴스] 이준화 기자 = 민주당 호남권 경선에서 19.4%를 득표하면서, 20%를 득표한 2위 안희정 후보에게 고작0.6% 차이로 3위를 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 같은 경선 결과를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를 뒤집는 엄청난 반전이었다”면서 “그 기쁨은 온전히 여러분의 몫”이라고 지지자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 사진출처 : 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이날 광주 경선 결과 발표가 있은 뒤 이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남이 만들어주신 디딤돌을 딛고 기적을 만들어내겠다”란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감사하다. 어떠한 말로도 감사함을 다 표현할 수 없다”고 호남 유권자에 거듭 감사의 뜻을 밝힌뒤 이 같이 말한 것이다.

    

그리고 다시 이 시장은 “더 큰 기대를 했던 분들로 많으실 텐데 부족함은 온전히 자신의 몫”이라고 3위 득표를 자기의 책임으로 돌렸다. 그런 다음 “기대에는 약간 못 미치지만 제 본거지라 할 수 있는 수도권에서 전혀 다른 결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해 수도권 역전을 자신했다.

    

이어서 이 시장은 “광주를 떠나 부산을 향하고 있다. 또다시 대전, 그리고 수도권으로 간다. 이제 막 출발선을 지났을 뿐”이라고 썼다. 이는 내심 2위를 기대했으나 달성하지 못해 낙심한 지지자들에게 실망하지 말고 계속 성원을 해달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최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를 보면 이 시장은 광주 전라지역에서 지지율이 하락했었다. 리얼미터는 3월 4주차 호남권인 광주·전라지역 지지율이 안희정은 지난 주 15.1%에서 이번 주 19.2%로 4.1%가 상승했으며, 이재명은 지난 주 15.4%에서 이번 주 8.6%로 무려 6.8%나 하락한 상태라고 발표했었다. 따라서 이 수치로 보면 안희정 이재명 차이는 무려 10.6%나 되어 오차범위를 훨씬 벗어난 상태다. 그런데 실제 개표 결과 0.6%포인트 박빙이므로 이 시장이 지지자들에게 그렇게 말한 것으로 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