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세월호․국정농단 등 취임과 동시에 적폐 파헤치기 시작

박한균 수습기자 | 기사입력 2017/05/13 [18:04]

文정부, 세월호․국정농단 등 취임과 동시에 적폐 파헤치기 시작

박한균 수습기자 | 입력 : 2017/05/13 [18:04]
▲ 19대 대통령으로 문재인을 국민들이 선택했다. 촛불이 만든 대선, 촛불로 정권교체, 국민들이 승리한 선거이다.  [사진출처-민중의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정윤회 문건 사건, 세월호 수사 방해에 대한 재조사를 지시하며 취임과 동시에 적폐 파헤치기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청와대 참모들과의 오찬에서 조국 민정수석에게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 재수사와 세월호 특조위 활동에 대한 재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윤영찬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최순실 건과 정윤회 건, 세월호 건 등 미진한 게 있는지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확인하고 검토하라는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치권은 그동안 덮고 넘어간 적폐 전반에 대해 진상조사를 하라는 가이드라인으로 해석하고 있다.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에 국정원 불법 대선개입 의혹사건 특별수사팀의 부팀장 출신인 박형철 전 부장검사를 임명한 것도 적폐청산의 강공 드라이브를 걸었다는 것을 방증한다.

 

박 부장검사가 기용되면서 국정원의 댓글 사건은 물론이고 검찰의 정윤회 문건 사건의 축소 의혹, 세월호 수사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 개입 의혹 등이 줄줄이 파헤쳐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문 대통령이 취임 초반부터 적폐 청산의 드라이브를 세게 가동하면서 전임 정권 심판을 우려한 자유한국당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치적으로 자신에게 불리한 사안은 외면하고 유리할 것 같은 사안만 재수사하도록 지시하는 것은 정치보복으로 의심될 수밖에 없다"며 "개혁을 위한 적폐청산을 내세워 정치보복을 하려 한다면 국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이 적폐청산에 속도를 낼수록 자유한국당의 반발은 거세질 것으로 보여 인사청문회와 개혁입법 통과 과정에서 한국당의 공세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하지만 이번 정부는 보수정권이 저지른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는 국민적 열망으로 탄생된 만큼 국민들은 한 목소리로 문 대통령의 적극적 행보에 환호하고 있다. 제 1야당으로 자리잡은 자유한국당이 생트집을 걸고서라도 적폐청산을 방해할 것이 뻔한 상황임에도 다행인 것은 국민의당이 문 정부의 이런 움직임을 적극 환영하고 있고 바른정당은 침묵하며 여론을 주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신이 적폐가 아니라면 적폐청산을 마다할 이유가 있겠는가. 국민들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손잡고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가속도를 붙여주기를 간절히 희망한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