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후보자, 북 여성종업원 사건 평소와 달랐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5/29 [16:4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박근혜 정부 공안기관에서 총선 북풍몰이용으로 유인납치해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북의 12명 여종업원 입국하는 모습     ©자주시보

 

 

29일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는 지난 해 4월 북 해외식당 여성종업원 12명의 집단 탈북과 관련해서 “이 탈북 사례는 어떤 연유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너무 빠른 시간에 언론에 공개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여성 종업원 탈북 사건이 ‘국정원의 작품이며, 기획탈북’이라는 신경민 의원의 주장에 “평소와 다르다는 느낌은 갖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북풍의 역사가 국정원에서 아픈 역사라고 생각하며, 이것을 끊어내고자 하는 것”이 어떤 형태의 정치 개입도 하지 않겠다는 각오 속에 담겨져 있다고 밝혔다.  

 

소위 북 여성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은 지난해 총선 직전에 언론에 보도되면서 여론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12명의 여성종업원이 자진 탈북했다는 국정원의 주장과 달리, 12명의 의사는 직접 확인되지 않았다.

 

북의 12명의 부모들은 ‘자신들의 딸이 납치되었다’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송환을 요구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근 민가협, 양심수후원회에서도 ‘문재인 정부가 시급히 이 사건의 진상을 밝히라’고 공개요구 했으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에서도 ‘여성들이 건강하게 지내고 있는지라도 시급히 확인하고 그들의 의사를 확인하여 북으로 가고 싶어하는 여성들은 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12명의 여성종업원 면담을 재추진하고 있다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도 ‘평소와 달랐던 사건’이라고 언급했듯이 12명 여성종업원 탈북 사건은 정확히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 

만약 이 사건이 국정원이 벌인 기획탈북, 납치 사건이라면 시급히 이 여성들을 송환시켜야 할 것이다. 

이 문제에는 그 어떤 정치적인 문제가 아닌 인도적인 차원의 문제이다. 인권을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가 12명 여성종업원 사건에 대해 잘 해결해주길 바란다

 

확고한 적폐청산을 위해 새로 영입한 기자 활동비가 절실합니다.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 후원하기 바로가기 

http://jajusibo.com/newnews/pay_img/jajuilbo_com_cms_support2.htm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극악한 반인간,반민족 북풍범죄 김삿갓 17/05/29 [17:16] 수정 삭제
  이 집단납치사건은 박근혜,김기춘, 이병호가 꾸민 반인간,반민족적 북풍범죄다....세월호참사에 이어 ,3년놈이 나중에 교수대에 올라갈 죄목이될것이다....
국제수치 tlals 17/05/30 [06:55] 수정 삭제
  만일 국정원이 했다면 이사건은 무슨 이득도없이 남북간의 깊은 상처만주는 아주 지저분한 사건으로 국제적 비난과 수치심을 안겨줄것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