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의 기업, 개인에게 대북거래 중단 요청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6/13 [11:4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 및 개인 10여 곳의 대북거래를 중단시켜 달라는 요청을 중국 정부에 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미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 거래가 북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됐다는 판단에 따라 미국이 중국에 조처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이 대응하지 않는다면, 미 재무부가 몇 개월 안에 이들의 일부에 대해 독재제재를 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나 니콜 톰슨 국무부 대변인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앞으로 취해질 수 있는 조치에 대해서 추측하지 않겠다”고 말했으며 주무부서인 재무부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있다.

 

유엔을 비롯한 미국이 북에 대한 제재를 가하고 있으나, 실효성이 없는 가운데, 북에 대한 제재를 개별국가로 확대하려는 미국의 의도가 관철될지는 미지수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