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자전거 대여 서비스 7월말 시작
박한균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7/07/03 [22:11]  최종편집: ⓒ 자주시보
▲ 평진자전거합영회사에서 생산되는 려명 자전거.<사진-통일뉴스>    

 

통일뉴스에 따르면 평양 거리에 자전거 대여소가 곳곳에 설치되고 있으며 7월 말부터 본격 서비스될 예정이라고 3일 보도했다.

 

평양주재 러시아대사관은 3일 페이스북에 올린 '평양에서 자전거 빌리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평양) 광복거리에는 약 1킬로미터 거리마다 5곳의 자전거 대여소가 세워져 있으며, 그중 4곳은 현재 공사중이고 지난 1일 한 곳에 자전거가 들어왔다"고 전했다.

 

러시아 대사관은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자전거 전용카드'라고 하는 특별한 적립카드(deposit card) 또는 '내나라'라는 흔히 쓰는 직불카드(debit card)가 필요"하며, "대여소에서 자전거를 빌리는 비용(분당 약 50원, 시간당 3,000원)을 청구하고 이용자가 비용을 지급한 후 시스템의 잠금 해제를 위한 고유 암호를 누르면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은 지난 2005년 10월 중국과 합작하여 평진자전거합영회사를 설립했다. 중국 톈진(天津)의 띠지터얼무역회사와 북의 대외경제협력추진위원회가 공동으로 평양에 설립한 회사로 생산된 자전거는 평양 첫 판매소에서 2006년 5월 본격 판매되기 시작했다.

 

이곳 북-중 합영회사에서는 모란봉, 질풍, 려명 등의 자전거를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 당시 북 안에서 자전거 시장의 70%를 점유하기 시작했다. 또한 2015년 5월부터 평양 거리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개통했으며 보급률과 이용률도 늘려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