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스포츠로 남북관계 물꼬? 천진난만한 생각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7/04 [10:25]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의 장웅 국제올림픽 위원이 북이 국제태권도 대회에 시범공연을 한 것을 남북교류 확대로 해석하지 말라고 밝혔다.

 

4일 미국의소리(VOA)는 장웅 국제올림픽 위원과의 전화 인터뷰를 공개하면서 위와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장웅 위원은 “정치군사적인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스포츠나 태권도가 어떻게 북-남 체육 교류를 주도하고 뭐 물꼬를 트고 하느냐…”고 밝히면서 ‘이번 시범단 공연은 WTF하고 ITF 국제기구들 사이의 거래’라고 밝혔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대해서도 “단일팀 문제 많이 나오는데, 그 뒷얘기를 IOC위원들하고 2번 따로, 단독 토론하고 다 했다. 그거 쉽지 않다. 그 좋은 시절에도 공동행진 하는 거 한번 하는 걸 시드니에 가서 김운용 선생하고 7번을 만나고 사마란치 (IOC 전 위원장) 만나고 해가지고 성사를 시켰는데, 지금 정세균 의장 말마따나 살얼음판 기어가고 있는 형편에서 단일팀을 지금 어떻게 하느냐, 단일팀 한다는 말 자체가 지금 우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얼어붙은 것은 정치적인 이야기라 다 설명하기 어렵지만 미국과 보수정권 10년 때문이라고 간접적으로 덧붙였다. 

 

최근 북이 무주에서 열리는 세계 태권도 선수권대회 시범단으로 오면서 남북 교류에 물꼬가 트는 것이 아닌가 전망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도 세계 태권도 선수권대회 개막사의 연설과 3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북이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게 IOC 측의 협조를 당부하는 등 스포츠를 통해서 남북교류의 물꼬가 열리지 않는가 전망했다.

 

하지만 장웅위원은 지난달 27일 이미 밝혔듯이 “정치환경이 잘 마련돼야 스포츠 교류도 편해 진다”며 “스포츠가 남북관계 발전의 기폭제는 될 수 있어도 기초나 저변은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장 위원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창겨울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 제안에도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즉 현재 스포츠 교류를 통한 남북교류에 대한 희망은 남에서만 꾸는 꿈인 것이다.

 

북은 이미 문재인 정부에게 ‘김련희씨 및 12명 종업원을 송환하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도 없다’고 밝힌바 있다. 남이 바라는 교류의 물꼬는 ‘김련희씨 와 12명 종업원 송환’의 문제가 해결되야 가능할 것이다.

 

그리고 최근 북이 주장하고 있듯이 문재인 정부가 미국과의 합의를 중시하는 것이 아닌 ‘우리민족끼리’ 입장으로 한반도 핵 문제를 바라보고, 그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것이 대화의 시작일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피묻은 총칼 들고 악수하자고? 나그네 17/07/04 [12:25] 수정 삭제
  피묻은 총칼 먼저 내려놓아야 악수를 하지.
평화협정은 조만간 성사될 것이다.
트럼프, 문재인 울며불며 평화협정하자고 하소연 할 날이 올 것이다.
미 본토 근처에 미사일하나 떨어지면 그러려나?
허수 ㅋㅋㅋ 17/07/04 [13:21] 수정 삭제
  자기군대 전시작전권도 없는 식민지 허수아비하고 백날 약속해야 무엇하나 어느날 미국이 안돼 하면 모든것이 사라지는데 미국을 뒤집어 놓으면 해결되는데 트럼프가 겁을 먹고 오즘지리며 평화조약 만지작거리고 있는데 구태여 아무 실권도 없고 비핵화하라는 멍청이 문제인 만나서 무얼 협의 한다고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 각자 갈길을 가는 거지
희망사항 선지자 17/07/12 [09:54] 수정 삭제
  현실성없는 지도자의 소망은 말그대로 희망사항. 핵미사일,폭격기가 동원되는 현실에서 태권도 몇이 함께한다고 뭐이 될...? 북핵문제(정치군사)는 당연히 우리가 미국과 땀빼며 협상하여(peace process) 이땅에 평화기운이 동틀때 신나게 함께하는게 순리... 미군바리 몇의 눈빛을 두려워한다면 이게 될말인가?(미국은 군사국가, 군장성몇이 전략바꾸면 트럼프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